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0 도쿄 하계 올림픽
“안산은 페미니스트, 금메달 박탈하라”…도넘은 온라인 혐오
입력 2021.07.30 (21:09) 수정 2021.07.30 (21: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림픽 대회 중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안산 선수의 짧은 머리모양과, 과거 SNS에 남긴 글을 문제 삼으며 비난하는 '여성 혐오'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

오대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입니다.

“여대 출신과 짧은 머리는 페미니스트라며, 안산 선수를 응원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금메달을 반납하라”는 주장까지 펼칩니다.

이들은 안 선수가 과거 SNS에 적은 일부 단어가 남성 혐오 발언이라며, 고향, 세월호 배지 착용 등 경기력과 상관없는 것까지 엮어 문제 삼고 있습니다.

[박미성·권지현·장경서/대학생 : “(선수는) 실력으로 승부를 해야 하는 건데, 그거에 대해서 외적인 부분으로 시비를 거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해요.”]

[신명권/대학생 : “머리 길이랑 페미니스트랑 연관이 없다고 생각하고요. 설령 페미니스트라고 하더라도 그게 금메달 따는 거에 대해서 왜 문제가 되는지 솔직히 이해를 못 하겠어요.”]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엔 안 선수를 지켜달라는 응원 글이 만 건 넘게 올라왔습니다.

SNS에는 자신의 ‘쇼트 커트’ 사진을 올리는 캠페인도 진행 중입니다.

[한지영/신체 심리학자/쇼트커트 캠페인 제안자 : “‘남성들이 여성의 몸을 통제할 수 있구나’라고 잘못 생각하거나, 혹은 자기가 페미니스트인 것을 숨겨야 하는 거구나라고 그런 분위기가 확산 되는 게 우리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

전문가들은 우리 사회가 잘못된 행동에 빨리 선을 그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홍성수/숙명여대 법학부 교수 : “혐오와 차별에 관련된 사건들은 쉽게 사회적으로 확장되는 경향을 갖고 있거든요. 특정집단에 대한 차별적인 표현이 될 경우에는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무제한 허용될 수는 없거든요.”]

BBC 등 외신은 안 선수의 짧은 머리에 대한 ‘온라인 학대’ 배경에는 일부 한국 남성의 반 페미니즘 정서가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촬영기자:김준우 김정은/영상편집:남은주/그래픽:김현석/사진제공:네이버 스포츠

[앵커]

안산 선수와 개인전 8강에서 실력을 겨룬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 선숩니다..

세계랭킹 1 위라는 실력만큼이나 여성 인권 향상을 위해서도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인도에선 지금도 "스포츠는 남자들만 하는 거"란 편견이 일부 남아 있는데요.

흔들리지 않고 세계 최고의 궁수로 성장한 쿠마리 선수.

말보다 더 강한 화살 단단한 실력으로, 세상을 향해 외치고 있었습니다.



도쿄올림픽 경기 생중계 바로가기 https://tokyo2020.kbs.co.kr/live
  • “안산은 페미니스트, 금메달 박탈하라”…도넘은 온라인 혐오
    • 입력 2021-07-30 21:09:56
    • 수정2021-07-30 21:17:05
    뉴스 9
[앵커]

올림픽 대회 중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안산 선수의 짧은 머리모양과, 과거 SNS에 남긴 글을 문제 삼으며 비난하는 '여성 혐오'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

오대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입니다.

“여대 출신과 짧은 머리는 페미니스트라며, 안산 선수를 응원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금메달을 반납하라”는 주장까지 펼칩니다.

이들은 안 선수가 과거 SNS에 적은 일부 단어가 남성 혐오 발언이라며, 고향, 세월호 배지 착용 등 경기력과 상관없는 것까지 엮어 문제 삼고 있습니다.

[박미성·권지현·장경서/대학생 : “(선수는) 실력으로 승부를 해야 하는 건데, 그거에 대해서 외적인 부분으로 시비를 거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해요.”]

[신명권/대학생 : “머리 길이랑 페미니스트랑 연관이 없다고 생각하고요. 설령 페미니스트라고 하더라도 그게 금메달 따는 거에 대해서 왜 문제가 되는지 솔직히 이해를 못 하겠어요.”]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엔 안 선수를 지켜달라는 응원 글이 만 건 넘게 올라왔습니다.

SNS에는 자신의 ‘쇼트 커트’ 사진을 올리는 캠페인도 진행 중입니다.

[한지영/신체 심리학자/쇼트커트 캠페인 제안자 : “‘남성들이 여성의 몸을 통제할 수 있구나’라고 잘못 생각하거나, 혹은 자기가 페미니스트인 것을 숨겨야 하는 거구나라고 그런 분위기가 확산 되는 게 우리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

전문가들은 우리 사회가 잘못된 행동에 빨리 선을 그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홍성수/숙명여대 법학부 교수 : “혐오와 차별에 관련된 사건들은 쉽게 사회적으로 확장되는 경향을 갖고 있거든요. 특정집단에 대한 차별적인 표현이 될 경우에는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무제한 허용될 수는 없거든요.”]

BBC 등 외신은 안 선수의 짧은 머리에 대한 ‘온라인 학대’ 배경에는 일부 한국 남성의 반 페미니즘 정서가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촬영기자:김준우 김정은/영상편집:남은주/그래픽:김현석/사진제공:네이버 스포츠

[앵커]

안산 선수와 개인전 8강에서 실력을 겨룬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 선숩니다..

세계랭킹 1 위라는 실력만큼이나 여성 인권 향상을 위해서도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인도에선 지금도 "스포츠는 남자들만 하는 거"란 편견이 일부 남아 있는데요.

흔들리지 않고 세계 최고의 궁수로 성장한 쿠마리 선수.

말보다 더 강한 화살 단단한 실력으로, 세상을 향해 외치고 있었습니다.



도쿄올림픽 경기 생중계 바로가기 https://tokyo2020.kbs.co.kr/live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