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신규 확진 1,700명대…정부 “주말 이동·접촉 자제” 호소
입력 2021.07.30 (21:16) 수정 2021.07.30 (21: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710명을 기록했습니다.

수도권 등에서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중인데도 이동량은 줄지 않아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요.

오늘(30일)부터는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에서도 전자출입명부가 의무화됐습니다.

석혜원 기잡니다.

[리포트]

[“QR 체크인 부탁드립니다.”]

서울 시내 한 백화점입니다.

입구에 체온측정 모니터와 QR코드 인식 기기가 설치돼 있습니다.

오늘부터 거리 두기 3단계 이상일 때 백화점과 대형마트에 들어가려면 QR코드와 안심콜을 통해 방문 기록을 남겨야 합니다.

유동인구가 많은 만큼 대기줄이 길어질 것이 우려됐지만 큰 불편이나 혼잡은 없었습니다.

[임유진/서울시 강남구 : “동선 파악하는데 꼭 필요한 절차라고 생각해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710명.

지난 7일 이후 3주 넘게 네 자릿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60% 아래까지 내려갔던 수도권의 확진자 비중은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거리 두기 4단계가 시행 중이지만 이동량은 줄지 않고 있는 것도 우려를 더합니다.

최근 주말 주요 고속도로 통행량을 보면 매주 늘고 있는데, 도로공사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인 이번 주말에 이동량이 더 늘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정부는 이동과 활동, 만남과 접촉을 자제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김부겸/중대본부장/국무총리 : “방역의 단계는 4단계 최고 수준입니다마는, 감염에 대한 두려움과 긴장감은 그에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또 병상 부족을 예방하기 위해 전담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의 상태가 나아지면 생활치료센터로 보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의학적 치료가 필요 없는 환자들이 자꾸 들어와서 병원의 병상들을 채우게 돼서 정작 필요한 환자를 진료하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한편 KBS 자체 집계 결과, 오늘 오후 6시까지 1,300명대의 확진자가 나와 어제(29일) 같은 시간대에 비해 200명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석혜원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 박장빈/영상편집:위강해/그래픽:안재우


  • 신규 확진 1,700명대…정부 “주말 이동·접촉 자제” 호소
    • 입력 2021-07-30 21:16:37
    • 수정2021-07-30 21:34:53
    뉴스 9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710명을 기록했습니다.

수도권 등에서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중인데도 이동량은 줄지 않아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요.

오늘(30일)부터는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에서도 전자출입명부가 의무화됐습니다.

석혜원 기잡니다.

[리포트]

[“QR 체크인 부탁드립니다.”]

서울 시내 한 백화점입니다.

입구에 체온측정 모니터와 QR코드 인식 기기가 설치돼 있습니다.

오늘부터 거리 두기 3단계 이상일 때 백화점과 대형마트에 들어가려면 QR코드와 안심콜을 통해 방문 기록을 남겨야 합니다.

유동인구가 많은 만큼 대기줄이 길어질 것이 우려됐지만 큰 불편이나 혼잡은 없었습니다.

[임유진/서울시 강남구 : “동선 파악하는데 꼭 필요한 절차라고 생각해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710명.

지난 7일 이후 3주 넘게 네 자릿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60% 아래까지 내려갔던 수도권의 확진자 비중은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거리 두기 4단계가 시행 중이지만 이동량은 줄지 않고 있는 것도 우려를 더합니다.

최근 주말 주요 고속도로 통행량을 보면 매주 늘고 있는데, 도로공사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인 이번 주말에 이동량이 더 늘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정부는 이동과 활동, 만남과 접촉을 자제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김부겸/중대본부장/국무총리 : “방역의 단계는 4단계 최고 수준입니다마는, 감염에 대한 두려움과 긴장감은 그에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또 병상 부족을 예방하기 위해 전담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의 상태가 나아지면 생활치료센터로 보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의학적 치료가 필요 없는 환자들이 자꾸 들어와서 병원의 병상들을 채우게 돼서 정작 필요한 환자를 진료하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한편 KBS 자체 집계 결과, 오늘 오후 6시까지 1,300명대의 확진자가 나와 어제(29일) 같은 시간대에 비해 200명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석혜원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 박장빈/영상편집:위강해/그래픽:안재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