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글라 로힝야난민촌 지역 연일 폭우…“20명 사망·30만 명 고립”
입력 2021.07.31 (14:07) 국제
미얀마 출신 로힝야족 난민촌이 자리 잡은 방글라데시 남부 콕스바자르 지역에 연일 폭우가 쏟아지면서 20여 명이 숨지고, 30만 명 이상이 고립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로이터통신 등은 몬순 우기를 맞은 방글라데시에서 지난 26일부터 폭우가 내려, 콕스바자르 지역을 중심으로 홍수와 산사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역 당국 관계자는 “이번 홍수로 콕스바자르 지역 주민 30만 6천 명의 발이 묶였고 로힝야족 난민 6명이 숨졌다”고 밝혔으며, 난민이 아닌 현지 방글라데시인 15명도 이번 홍수와 산사태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홍수 피해가 커지자 지방 당국은 3만 6천 명의 로힝야 난민을 학교 등에 마련된 대피 시설로 이동시켰다고 AFP통신은 전했습니다.

폭우는 앞으로도 며칠 더 내릴 것으로 보여, 구호단체들은 난민촌 상황이 더 악화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콕스바자르 지역에 살고 있는 로힝야족 난민의 수는 1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2017년 미얀마의 로힝야족 75만여 명이 군 소탕 작전 등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피신, 기존 로힝야족 난민이 주로 살던 콕스바자르에 정착하면서 대규모 난민촌이 만들어졌습니다.

난민촌의 가옥은 민둥산 비탈에 대나무와 비닐로 얼기설기 지어져 폭우에 취약하며, 특히 빗물이 고이는 저지대의 경우 폭우가 내리면 그대로 물에 잠기게 됩니다.

미얀마와 방글라데시 정부는 그간 여러 차례 송환을 시도했지만, 로힝야족이 이에 응하지 않으면서 송환 작업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방글라데시 정부는 최근 외딴 섬에 주거 시설을 마련, 약 10만 명의 난민 이주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방글라 로힝야난민촌 지역 연일 폭우…“20명 사망·30만 명 고립”
    • 입력 2021-07-31 14:07:54
    국제
미얀마 출신 로힝야족 난민촌이 자리 잡은 방글라데시 남부 콕스바자르 지역에 연일 폭우가 쏟아지면서 20여 명이 숨지고, 30만 명 이상이 고립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로이터통신 등은 몬순 우기를 맞은 방글라데시에서 지난 26일부터 폭우가 내려, 콕스바자르 지역을 중심으로 홍수와 산사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역 당국 관계자는 “이번 홍수로 콕스바자르 지역 주민 30만 6천 명의 발이 묶였고 로힝야족 난민 6명이 숨졌다”고 밝혔으며, 난민이 아닌 현지 방글라데시인 15명도 이번 홍수와 산사태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홍수 피해가 커지자 지방 당국은 3만 6천 명의 로힝야 난민을 학교 등에 마련된 대피 시설로 이동시켰다고 AFP통신은 전했습니다.

폭우는 앞으로도 며칠 더 내릴 것으로 보여, 구호단체들은 난민촌 상황이 더 악화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콕스바자르 지역에 살고 있는 로힝야족 난민의 수는 1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2017년 미얀마의 로힝야족 75만여 명이 군 소탕 작전 등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피신, 기존 로힝야족 난민이 주로 살던 콕스바자르에 정착하면서 대규모 난민촌이 만들어졌습니다.

난민촌의 가옥은 민둥산 비탈에 대나무와 비닐로 얼기설기 지어져 폭우에 취약하며, 특히 빗물이 고이는 저지대의 경우 폭우가 내리면 그대로 물에 잠기게 됩니다.

미얀마와 방글라데시 정부는 그간 여러 차례 송환을 시도했지만, 로힝야족이 이에 응하지 않으면서 송환 작업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방글라데시 정부는 최근 외딴 섬에 주거 시설을 마련, 약 10만 명의 난민 이주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