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재형 “최저임금 지역별 차등 적용 적극 고민해야”
입력 2021.07.31 (16:18) 수정 2021.07.31 (16:35) 정치
유력 야권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최저임금의 지역별 차등 적용을 적극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오늘(31일) 기자들에게 보낸 ‘일자리를 없애는 최저임금 인상, 범죄와 다름없습니다’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통해 현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을 비판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한 경제 신문 기사를 인용하며, “조사 대상 17개 시·도 중에서 10곳에서 최저임금을 못 받는 근로자 비율이 문재인 정부 출범 첫해인 2017년 말보다 높아졌다고 한다. 모두 지방이다”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정책이 역설적으로 최저임금을 받지 못하는 근로자를 양산한 것”이라고 비판하며, 일자리를 빼앗는 최저임금 인상은 범죄와 다름없다고도 적었습니다.

최 전 원장은 특히, ‘임금 지급 능력에 따라 지역별로 최저임금을 차등 적용하면 기업 유치와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배진한 충남대 명예교수의 말을 인용하며, 지방의 일자리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최재형 “최저임금 지역별 차등 적용 적극 고민해야”
    • 입력 2021-07-31 16:18:02
    • 수정2021-07-31 16:35:47
    정치
유력 야권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최저임금의 지역별 차등 적용을 적극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오늘(31일) 기자들에게 보낸 ‘일자리를 없애는 최저임금 인상, 범죄와 다름없습니다’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통해 현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을 비판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한 경제 신문 기사를 인용하며, “조사 대상 17개 시·도 중에서 10곳에서 최저임금을 못 받는 근로자 비율이 문재인 정부 출범 첫해인 2017년 말보다 높아졌다고 한다. 모두 지방이다”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정책이 역설적으로 최저임금을 받지 못하는 근로자를 양산한 것”이라고 비판하며, 일자리를 빼앗는 최저임금 인상은 범죄와 다름없다고도 적었습니다.

최 전 원장은 특히, ‘임금 지급 능력에 따라 지역별로 최저임금을 차등 적용하면 기업 유치와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배진한 충남대 명예교수의 말을 인용하며, 지방의 일자리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