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의회, ‘코로나 퇴거 유예’ 연장 실패…세입자 거리 나 앉나
입력 2021.07.31 (16:21) 수정 2021.07.31 (16:32) 국제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와 민주당이 불협화음을 노출하면서 세입자 퇴거 유예 조치 연장에 실패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에선 당장 이번 주말 이후로 집세를 제대로 내지 못하는 세입자들은 거리로 쫓겨날 위험에 처했습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과 폴리티코 등은 미국 하원이 현지시간 어제(30일) 세입자 강제퇴거 보류 조치를 오는 10월 18일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통과시키지 못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연방 방역당국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집세를 내지 못한 세입자들이 거주지에서 쫓겨날 경우 감염에 취약해질 수 있다며, 지난해 9월 세입자 퇴거 유예 조치를 도입했습니다.

연방 정부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장기화하고 주거지원 예산의 집행이 더뎌지자 당초 지난 6월 30일 만료 예정되던 이 조치를 7월 31일까지로 연장했습니다.

그러나 조치 시한 완료를 앞두고 대법원은 명백하고 구체적인 의회 승인이 없다면 이 같은 조치를 다시 연장해서는 안 된다고 지난달 결정했습니다.

백악관은 이에 하루 전인 지난 29일 대법원 결정을 준수한다며 연방정부 차원에서 조치를 더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공을 의회에 돌렸습니다.

이에 민주당 지도부가 급히 민주당 내부는 물론 공화당의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막판 노력을 기울였지만, 연장안을 통과시키는 데 실패했습니다.

문제는 의회가 여름 휴회기에 들어가는 만큼 연장안이 언제 다시 논의될지조차 불투명하다는 점입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계속해서 당내 지지를 확보하고, 현재 상원에서 검토 중인 예산 패키지 안을 위해 하원이 몇 주 내에 다시 소집되면 연장안을 통과시킨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법적으로는 당장 현지시간 오늘(31일) 밤 12시를 기해 세입자 퇴거 유예라는 보호막이 사라지게 됩니다.

주택도시개발부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현재 집세를 내지 못하는 이들은 640만 가구에 달하고, 통계국 설문에서는 앞으로 2개월 동안 미국에서 퇴거에 직면한 이들이 6월 5일 기준 360만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연장안이 무산된 것에 대해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정말로 우리는 이에 대해 어제 알게 됐다”면서 필요한 당내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충분한 시간이 없었다고 토로했습니다.

AP 통신은 백악관과 민주당이 서로 행동하기를 미루면서 보기 드문 분열을 노출했다고 지적했고, 폴리티코는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백악관이 사전에 충분한 고지를 않은 데 대해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백악관은 연장안 통과가 어려워지자 각 주정부와 지역당국에 올해 초 배정한 465억 달러(우리 돈 54조 원) 규모의 긴급 임대차 지원 자금을 서둘러 집행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각 주와 지방 정부는 가능한 한 모든 퇴거를 막기 위해 자금을 집행해야 한다”고 독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미 의회, ‘코로나 퇴거 유예’ 연장 실패…세입자 거리 나 앉나
    • 입력 2021-07-31 16:21:02
    • 수정2021-07-31 16:32:57
    국제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와 민주당이 불협화음을 노출하면서 세입자 퇴거 유예 조치 연장에 실패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에선 당장 이번 주말 이후로 집세를 제대로 내지 못하는 세입자들은 거리로 쫓겨날 위험에 처했습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과 폴리티코 등은 미국 하원이 현지시간 어제(30일) 세입자 강제퇴거 보류 조치를 오는 10월 18일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통과시키지 못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연방 방역당국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집세를 내지 못한 세입자들이 거주지에서 쫓겨날 경우 감염에 취약해질 수 있다며, 지난해 9월 세입자 퇴거 유예 조치를 도입했습니다.

연방 정부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장기화하고 주거지원 예산의 집행이 더뎌지자 당초 지난 6월 30일 만료 예정되던 이 조치를 7월 31일까지로 연장했습니다.

그러나 조치 시한 완료를 앞두고 대법원은 명백하고 구체적인 의회 승인이 없다면 이 같은 조치를 다시 연장해서는 안 된다고 지난달 결정했습니다.

백악관은 이에 하루 전인 지난 29일 대법원 결정을 준수한다며 연방정부 차원에서 조치를 더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공을 의회에 돌렸습니다.

이에 민주당 지도부가 급히 민주당 내부는 물론 공화당의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막판 노력을 기울였지만, 연장안을 통과시키는 데 실패했습니다.

문제는 의회가 여름 휴회기에 들어가는 만큼 연장안이 언제 다시 논의될지조차 불투명하다는 점입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계속해서 당내 지지를 확보하고, 현재 상원에서 검토 중인 예산 패키지 안을 위해 하원이 몇 주 내에 다시 소집되면 연장안을 통과시킨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법적으로는 당장 현지시간 오늘(31일) 밤 12시를 기해 세입자 퇴거 유예라는 보호막이 사라지게 됩니다.

주택도시개발부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현재 집세를 내지 못하는 이들은 640만 가구에 달하고, 통계국 설문에서는 앞으로 2개월 동안 미국에서 퇴거에 직면한 이들이 6월 5일 기준 360만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연장안이 무산된 것에 대해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정말로 우리는 이에 대해 어제 알게 됐다”면서 필요한 당내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충분한 시간이 없었다고 토로했습니다.

AP 통신은 백악관과 민주당이 서로 행동하기를 미루면서 보기 드문 분열을 노출했다고 지적했고, 폴리티코는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백악관이 사전에 충분한 고지를 않은 데 대해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백악관은 연장안 통과가 어려워지자 각 주정부와 지역당국에 올해 초 배정한 465억 달러(우리 돈 54조 원) 규모의 긴급 임대차 지원 자금을 서둘러 집행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각 주와 지방 정부는 가능한 한 모든 퇴거를 막기 위해 자금을 집행해야 한다”고 독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