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돌파감염에 백신만으론 부족…‘델타변이’로 미 신규확진 급증
입력 2021.07.31 (16:45) 수정 2021.07.31 (17:01) 국제
백신을 접종했더라도 코로나19를 완전히 피할 수 없다는 점을 재차 확인하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보고서가 현지시간 어제(30일) 발표됐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 막으려면 백신을 맞았더라도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기초방역 조처를 유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CDC 연구진은 독립기념일 연휴가 포함된 이달 3~17일 매사추세츠주 바스테이블카운티에서 열린 각종 행사와 관련돼 코로나19에 걸린 주민 469명을 분석했습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이들은 사람이 밀집한 각종 실내외 행사에 참석했었는데, 분석 대상 감염자 가운데 74%(346명)가 백신접종을 완료한 상태였다고 연구진은 밝혔습니다.

이들 가운데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 백신을 맞은 사람은 각각 159명과 131명이고 얀센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은 56명이었습니다.

‘돌파감염’을 당한 사람 5명 가운데 4명은 감염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전체 분석 대상 감염자 중 5명은 입원치료를 받았고, 사망자는 없었습니다.

백신이 감염을 완전히 방지하진 못하지만, 감염 후 증상이 심해지는 것은 상당히 막는다는 다른 연구 결과들과 같은 맥락입니다.

주목되는 점은 백신접종을 완료하고 돌파감염을 당한 127명과 백신을 맞지 않았거나 한 차례만 맞고 감염된 84명의 검체를 비교해보니 양측 콧속 바이러스양이 비슷했다는 것입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백신 접종자가 전염력이 높은 변이를 확산시켜 최근 재확산을 일으켰을 수 있다는 가설을 지지하는 핵심증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연구진은 이와 관련해 “백신접종 여부와 무관하게 실내 공공장소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의 방역조처 확대를 고려해야 한다”라고 권고했습니다.

마스크 착용이 거듭 강조되는 것은 델타 변이 때문입니다.

실제 바스테이블카운티 감염자 가운데 133명의 검체 유전체 분석을 해보니 89%(119명)가 델타 변이에 감염됐습니다.

미국은 18세 이상 성인 60%(1억5천5백여 만 명)가 백신 접종을 마쳤지만 델타 변이가 돌파감염을 일으키면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습니다.

WP가 최근 입수해 보도한 CDC 내부문건에 따르면 미국에선 일주일에 약 3만 5천 건의 돌파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습니다.

CDC는 이날 발표한 주간보고서에서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6만6천606명으로 직전 주보다 64.1%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일주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가 정점을 찍은 1월 10일(25만4천63명)의 4분의 1 수준이긴 하지만 가장 적었던 지난달 19일(1만1천483명)에 견주면 6배 가까이 많은 수준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돌파감염에 백신만으론 부족…‘델타변이’로 미 신규확진 급증
    • 입력 2021-07-31 16:45:22
    • 수정2021-07-31 17:01:24
    국제
백신을 접종했더라도 코로나19를 완전히 피할 수 없다는 점을 재차 확인하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보고서가 현지시간 어제(30일) 발표됐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 막으려면 백신을 맞았더라도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기초방역 조처를 유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CDC 연구진은 독립기념일 연휴가 포함된 이달 3~17일 매사추세츠주 바스테이블카운티에서 열린 각종 행사와 관련돼 코로나19에 걸린 주민 469명을 분석했습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이들은 사람이 밀집한 각종 실내외 행사에 참석했었는데, 분석 대상 감염자 가운데 74%(346명)가 백신접종을 완료한 상태였다고 연구진은 밝혔습니다.

이들 가운데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 백신을 맞은 사람은 각각 159명과 131명이고 얀센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은 56명이었습니다.

‘돌파감염’을 당한 사람 5명 가운데 4명은 감염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전체 분석 대상 감염자 중 5명은 입원치료를 받았고, 사망자는 없었습니다.

백신이 감염을 완전히 방지하진 못하지만, 감염 후 증상이 심해지는 것은 상당히 막는다는 다른 연구 결과들과 같은 맥락입니다.

주목되는 점은 백신접종을 완료하고 돌파감염을 당한 127명과 백신을 맞지 않았거나 한 차례만 맞고 감염된 84명의 검체를 비교해보니 양측 콧속 바이러스양이 비슷했다는 것입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백신 접종자가 전염력이 높은 변이를 확산시켜 최근 재확산을 일으켰을 수 있다는 가설을 지지하는 핵심증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연구진은 이와 관련해 “백신접종 여부와 무관하게 실내 공공장소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의 방역조처 확대를 고려해야 한다”라고 권고했습니다.

마스크 착용이 거듭 강조되는 것은 델타 변이 때문입니다.

실제 바스테이블카운티 감염자 가운데 133명의 검체 유전체 분석을 해보니 89%(119명)가 델타 변이에 감염됐습니다.

미국은 18세 이상 성인 60%(1억5천5백여 만 명)가 백신 접종을 마쳤지만 델타 변이가 돌파감염을 일으키면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습니다.

WP가 최근 입수해 보도한 CDC 내부문건에 따르면 미국에선 일주일에 약 3만 5천 건의 돌파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습니다.

CDC는 이날 발표한 주간보고서에서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6만6천606명으로 직전 주보다 64.1%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일주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가 정점을 찍은 1월 10일(25만4천63명)의 4분의 1 수준이긴 하지만 가장 적었던 지난달 19일(1만1천483명)에 견주면 6배 가까이 많은 수준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