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김부겸 총리 “확산세 반전 안 되면, 더 강력한 방역조치”
입력 2021.08.01 (15:47) 수정 2021.08.01 (15:53)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2주 후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서, 여기서 막지 못한다면 더 큰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김 총리는 “전국의 방역단계를 상향한지 3주가 지나고 있지만 일상 속 감염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며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서 좀처럼 기대만큼의 방역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김부겸 총리는 또, “방역이 느슨한 휴가지를 중심으로, 여전히 위반행위들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각 부처와 지자체에 보다 강력한 단속과 점검을 당부드린다”고 했습니다.

김 총리는 최근 지속된 폭염특보와 관련해서는 “재난은 사회적 약자들에게 훨씬 더 가혹한 것이 현실”이라며 정부와 지자체를 향해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폭염에 취약한 쪽방촌, 옥외 현장 등을 수시로 점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전력망, 철도‧도로와 같은 국가기간시설의 안전 확보와 농‧축‧수산업 등 분야별 피해예방과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부겸 총리 “확산세 반전 안 되면, 더 강력한 방역조치”
    • 입력 2021-08-01 15:47:13
    • 수정2021-08-01 15:53:04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2주 후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서, 여기서 막지 못한다면 더 큰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김 총리는 “전국의 방역단계를 상향한지 3주가 지나고 있지만 일상 속 감염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며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서 좀처럼 기대만큼의 방역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김부겸 총리는 또, “방역이 느슨한 휴가지를 중심으로, 여전히 위반행위들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각 부처와 지자체에 보다 강력한 단속과 점검을 당부드린다”고 했습니다.

김 총리는 최근 지속된 폭염특보와 관련해서는 “재난은 사회적 약자들에게 훨씬 더 가혹한 것이 현실”이라며 정부와 지자체를 향해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폭염에 취약한 쪽방촌, 옥외 현장 등을 수시로 점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전력망, 철도‧도로와 같은 국가기간시설의 안전 확보와 농‧축‧수산업 등 분야별 피해예방과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