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델타 변이’ 확산 미국, 백신 접종률 낮은 주에서 접종 건수 크게 늘어
입력 2021.08.01 (21:53) 수정 2021.08.01 (22:53) 국제
미국에서 코로나19의 델타 변이 확산 여파로 백신 접종률이 낮은 주(州)들에서 신규 접종자가 크게 늘었다고 뉴욕타임스(NYT), 더힐 등 미국 언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은 지난달 31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국 내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접종 건수가 처음으로 4일 연속으로 70만 건을 넘었다”며 “지난 7일 동안 백신 1차 접종자가 약 300만 명으로 크게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특히 델타 변이에 타격이 심한 주들에서 (백신 접종자가) 급증했다”고 말했습니다.

클레인 비서실장의 언급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통계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예컨대 미국 50개 주 가운데 코로나19 접종률이 최하위인 앨라배마주에서는 지난달 25일 1만 4천 건이 넘는 접종이 이뤄졌습니다.

지난 한 주 동안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50% 급증한 플로리다주에서는 백신 접종 건수가 15% 늘어난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미시시피주의 경우 최근 백신 1차 접종분을 맞은 주민의 수가 7월 초와 비교해 3배가 넘는 수준으로 급증했습니다.

미시시피주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성인의 비율이 44%에 그치고 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500만 명을 넘었고 최근 신규 확진자 중 델타 변이가 우세종이 됐습니다.

이에 CDC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전염률이 높은 지역의 경우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도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라며 권고 지침을 변경했습니다.

미 당국은 백신이 코로나19 감염을 완전히 막지는 못하지만 여전히 효과가 있다며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델타 변이’ 확산 미국, 백신 접종률 낮은 주에서 접종 건수 크게 늘어
    • 입력 2021-08-01 21:53:37
    • 수정2021-08-01 22:53:37
    국제
미국에서 코로나19의 델타 변이 확산 여파로 백신 접종률이 낮은 주(州)들에서 신규 접종자가 크게 늘었다고 뉴욕타임스(NYT), 더힐 등 미국 언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은 지난달 31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국 내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접종 건수가 처음으로 4일 연속으로 70만 건을 넘었다”며 “지난 7일 동안 백신 1차 접종자가 약 300만 명으로 크게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특히 델타 변이에 타격이 심한 주들에서 (백신 접종자가) 급증했다”고 말했습니다.

클레인 비서실장의 언급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통계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예컨대 미국 50개 주 가운데 코로나19 접종률이 최하위인 앨라배마주에서는 지난달 25일 1만 4천 건이 넘는 접종이 이뤄졌습니다.

지난 한 주 동안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50% 급증한 플로리다주에서는 백신 접종 건수가 15% 늘어난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미시시피주의 경우 최근 백신 1차 접종분을 맞은 주민의 수가 7월 초와 비교해 3배가 넘는 수준으로 급증했습니다.

미시시피주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성인의 비율이 44%에 그치고 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500만 명을 넘었고 최근 신규 확진자 중 델타 변이가 우세종이 됐습니다.

이에 CDC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전염률이 높은 지역의 경우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도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라며 권고 지침을 변경했습니다.

미 당국은 백신이 코로나19 감염을 완전히 막지는 못하지만 여전히 효과가 있다며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