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방부 청사 코앞 환승센터서 총격…경찰·용의자 사망
입력 2021.08.04 (05:30) 수정 2021.08.04 (05:31) 국제
미국 국방부 코앞에서 총격이 벌어져 경찰 1명과 용의자가 사망하고 청사가 한때 폐쇄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AP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주 알링턴의 미 국방부 청사 앞 환승센터 버스 정류장에서 총격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여러 발의 총성이 들리다 잠시 정지하고는 다시 총성이 울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 한 명이 흉기에 찔려 목숨을 잃었으며 용의자도 현장에서 피격 사망했다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부상자도 여러 명 생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건 직후 국방부 청사는 폐쇄됐습니다. 폐쇄 조치는 한 시간 넘게 이어졌다가 해제됐습니다.

사건 발생 당시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일일 보고를 하느라 청사를 비운 상태였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환승센터는 국방부 청사를 드나드는 정문 쪽에 있어서 매일 수천 명이 지나다닌다고 CNN방송은 전했습니다.

국방부 측은 여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면서도 사망자가 있는지, 범행 동기가 무엇인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연방수사국(FBI)이 수사를 지원하고 있다고만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미 국방부 청사 코앞 환승센터서 총격…경찰·용의자 사망
    • 입력 2021-08-04 05:30:41
    • 수정2021-08-04 05:31:33
    국제
미국 국방부 코앞에서 총격이 벌어져 경찰 1명과 용의자가 사망하고 청사가 한때 폐쇄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AP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주 알링턴의 미 국방부 청사 앞 환승센터 버스 정류장에서 총격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여러 발의 총성이 들리다 잠시 정지하고는 다시 총성이 울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 한 명이 흉기에 찔려 목숨을 잃었으며 용의자도 현장에서 피격 사망했다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부상자도 여러 명 생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건 직후 국방부 청사는 폐쇄됐습니다. 폐쇄 조치는 한 시간 넘게 이어졌다가 해제됐습니다.

사건 발생 당시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일일 보고를 하느라 청사를 비운 상태였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환승센터는 국방부 청사를 드나드는 정문 쪽에 있어서 매일 수천 명이 지나다닌다고 CNN방송은 전했습니다.

국방부 측은 여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면서도 사망자가 있는지, 범행 동기가 무엇인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연방수사국(FBI)이 수사를 지원하고 있다고만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