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월 물가 2.6%↑…추석 앞두고 밥상 물가 ‘비상’
입력 2021.08.04 (06:34) 수정 2021.08.04 (06: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한 해 전보다 2.6% 상승하면서 월간 기준으로 두 달만에 다시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농축수산물로 구성된 밥상 물가 오름세가 여전한데, 추석을 앞두고 더 들썩이지는 않을 지 은준수 기자가 따져봤습니다.

[리포트]

달걀 진열대 앞.

선뜻 담기에는 여전히 가격이 부담스럽습니다.

한 해 전보다 50% 넘게 오른 달걀값.

일곱 달 연속 고공 행진으로, 하반기엔 안정될 것이라던 정부 예측과 다른 모양새입니다.

[안수연/서울 화곡동 : "좋은 거. 유정란 먹다가 일반 계란을 먹든지. 아무래도 가격이 많이 부담되니까 비교해서 약간 저렴한 거를 (삽니다)."]

상추 같은 잎채소와 대표 여름 과일인 수박값도 많이 올랐습니다.

수확을 앞두고 폭염 영향으로 작황이 나빠졌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이달부터 오뚜기와 농심은 차례로 라면 가격을 인상합니다.

[김용미/서울 등촌동 : "많이 가격이 올라갔어요. 그래서 몇 개 안 사도 10만 원, 20만 원이 훅 이렇게 (올라)가더라고요."]

낙농 농가는 이달 초 원윳값을 올렸습니다.

원재룟값이 오른 우유 업계가 가격 인상을 결정하면, 아이스크림, 치즈 같은 유제품은 물론 빵, 커피까지 영향을 받습니다.

한 달여 남은 추석.

좀처럼 내려가지 않는 밥상 물가 움직임에 정부는 총력 대응 방침을 분명히 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꺾였으면 하는 그런 마음이었는데 7월에도 한 2.6% 오르면서 특히 농·축·수산물 가격도 이와 같은 물가 오름에 상당히 영향히 기여…"]

두 달 동안 달걀 2억 개를 들여와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을 소비자에 직접 공급합니다.

명절 소비가 많은 육류 공급을 늘리고, 성수품 공급도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변수는 날씨와 원자재 가격입니다.

폭염과 태풍 등으로 기상 여건이 나빠지거나 국제 석유 가격 불안이 이어질 경우 물가 안정 목표 2%를 맞추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촬영기자:문아미/영상편집:위강해/그래픽:김정현
  • 7월 물가 2.6%↑…추석 앞두고 밥상 물가 ‘비상’
    • 입력 2021-08-04 06:34:54
    • 수정2021-08-04 06:45:36
    뉴스광장 1부
[앵커]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한 해 전보다 2.6% 상승하면서 월간 기준으로 두 달만에 다시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농축수산물로 구성된 밥상 물가 오름세가 여전한데, 추석을 앞두고 더 들썩이지는 않을 지 은준수 기자가 따져봤습니다.

[리포트]

달걀 진열대 앞.

선뜻 담기에는 여전히 가격이 부담스럽습니다.

한 해 전보다 50% 넘게 오른 달걀값.

일곱 달 연속 고공 행진으로, 하반기엔 안정될 것이라던 정부 예측과 다른 모양새입니다.

[안수연/서울 화곡동 : "좋은 거. 유정란 먹다가 일반 계란을 먹든지. 아무래도 가격이 많이 부담되니까 비교해서 약간 저렴한 거를 (삽니다)."]

상추 같은 잎채소와 대표 여름 과일인 수박값도 많이 올랐습니다.

수확을 앞두고 폭염 영향으로 작황이 나빠졌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이달부터 오뚜기와 농심은 차례로 라면 가격을 인상합니다.

[김용미/서울 등촌동 : "많이 가격이 올라갔어요. 그래서 몇 개 안 사도 10만 원, 20만 원이 훅 이렇게 (올라)가더라고요."]

낙농 농가는 이달 초 원윳값을 올렸습니다.

원재룟값이 오른 우유 업계가 가격 인상을 결정하면, 아이스크림, 치즈 같은 유제품은 물론 빵, 커피까지 영향을 받습니다.

한 달여 남은 추석.

좀처럼 내려가지 않는 밥상 물가 움직임에 정부는 총력 대응 방침을 분명히 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꺾였으면 하는 그런 마음이었는데 7월에도 한 2.6% 오르면서 특히 농·축·수산물 가격도 이와 같은 물가 오름에 상당히 영향히 기여…"]

두 달 동안 달걀 2억 개를 들여와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을 소비자에 직접 공급합니다.

명절 소비가 많은 육류 공급을 늘리고, 성수품 공급도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변수는 날씨와 원자재 가격입니다.

폭염과 태풍 등으로 기상 여건이 나빠지거나 국제 석유 가격 불안이 이어질 경우 물가 안정 목표 2%를 맞추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촬영기자:문아미/영상편집:위강해/그래픽:김정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