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통신선 복원은 김정은 요청…한미훈련 중단 시 상응조치 가능성”
입력 2021.08.04 (07:31) 수정 2021.08.04 (07:3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남북 통신선이 복원된 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요청한 것이라고, 국정원이 어제(3일) 국회에서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또 이달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한다면, 북한이 상응하는 조치를 내놓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김채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6월 남북 통신연락선을 일방적으로 끊었던 북한.

그런데 13개월 만의 전격적인 통신선 복원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요청한 것이라고, 국정원이 어제 국회 정보위에 보고했습니다.

대화채널 복원을 최우선 과제로 밝혀온 남측 요구에 북한이 호응한 건데, 주도권을 갖기 위한 의도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홍민/통일연구원 연구위원 : "한반도 문제에 주도권을 행사하면서 안정적으로 상황을 좀 관리하겠단 취지가 굉장히 강해 보이고, 그런 차원에서 1차적으로 남북관계의 화해 무드를 조성하는 쪽으로..."]

국정원은 통신선 복원 닷새 만에 한미 훈련 중단을 요구한 김여정 부부장 담화에 대한 분석도 내놨습니다.

"북한이 근본문제로 규정한 한미 연합훈련 선결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이라며 "한미가 연합훈련을 중단할 경우, 남북 관계에 상응 조치를 할 의향을 표출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대남관계를 '대적관계'로까지 규정했던 만큼, 통신선 복원 다음 행보를 이어가기 위한 명분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한미 훈련에 대한 유연한 대응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김병기/국회 정보위 민주당 간사 : "(박지원 국정원장은)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고, 북한 비핵화의 큰 그림을 위해서는 한미 연합훈련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원장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야당인 국민의힘은 '북한 비위 맞추기'라며 훈련 실시를 촉구했는데, 민주당 지도부도 훈련은 예정대로 실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촬영기자:박찬걸/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최민영
  • 국정원 “통신선 복원은 김정은 요청…한미훈련 중단 시 상응조치 가능성”
    • 입력 2021-08-04 07:31:07
    • 수정2021-08-04 07:37:56
    뉴스광장
[앵커]

최근 남북 통신선이 복원된 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요청한 것이라고, 국정원이 어제(3일) 국회에서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또 이달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한다면, 북한이 상응하는 조치를 내놓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김채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6월 남북 통신연락선을 일방적으로 끊었던 북한.

그런데 13개월 만의 전격적인 통신선 복원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요청한 것이라고, 국정원이 어제 국회 정보위에 보고했습니다.

대화채널 복원을 최우선 과제로 밝혀온 남측 요구에 북한이 호응한 건데, 주도권을 갖기 위한 의도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홍민/통일연구원 연구위원 : "한반도 문제에 주도권을 행사하면서 안정적으로 상황을 좀 관리하겠단 취지가 굉장히 강해 보이고, 그런 차원에서 1차적으로 남북관계의 화해 무드를 조성하는 쪽으로..."]

국정원은 통신선 복원 닷새 만에 한미 훈련 중단을 요구한 김여정 부부장 담화에 대한 분석도 내놨습니다.

"북한이 근본문제로 규정한 한미 연합훈련 선결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이라며 "한미가 연합훈련을 중단할 경우, 남북 관계에 상응 조치를 할 의향을 표출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대남관계를 '대적관계'로까지 규정했던 만큼, 통신선 복원 다음 행보를 이어가기 위한 명분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한미 훈련에 대한 유연한 대응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김병기/국회 정보위 민주당 간사 : "(박지원 국정원장은)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고, 북한 비핵화의 큰 그림을 위해서는 한미 연합훈련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원장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야당인 국민의힘은 '북한 비위 맞추기'라며 훈련 실시를 촉구했는데, 민주당 지도부도 훈련은 예정대로 실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촬영기자:박찬걸/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최민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