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 꺼진 유흥주점…테이블엔 막 딴 양주가?
입력 2021.08.04 (07:33) 수정 2021.08.04 (08:20)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전북 일부 지역의 거리두기가 3단계로 상향됐는데요.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사법경찰이 단속에 나섰는데, 위반 업소들이 적발됐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정이 되어가는 시각, 불이 꺼진 한 유흥주점.

단속반이 들이닥칩니다.

["(안에 사람이 있잖아요, 지금?) 없다니까요!"]

사법 경찰관이 안에 들어가 보니 방마다 술과 안줏거리가 가득 차려져 있고, 테이블 아래에선 맥주 박스가 통째로 발견됩니다.

양주병은 이제 막 뚜껑을 연 것처럼 새것이지만, 이상하게도 손님들은 사라졌습니다.

밤 10시를 넘긴 고요해진 거리에 아직 불이 켜진 식당이 눈에 띕니다.

["(지금 이 시간에 영업하면 안 되는데?) 아, 안 돼요? (안 되죠. 22시(까지)니까.)"]

국내 거주 외국인이 운영하는 식당으로 손님도 모두 외국인인데, 업주도 손님도 방역 수칙을 잘 몰랐다고 말합니다.

["(지금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했어요, 전라북도는. 외국인도 이렇게 영업을 하시면 안 된다는 거예요. 아시겠죠?) 네."]

방문자 기록도 지켜지지 않는 건 마찬가지.

["이거 써야 하나요? (지금 쓰셔야 합니다.)"]

전라북도 특별사법경찰 단속반이 지난달 28일부터 닷새 동안 전북지역 3백30여 개 업소를 점검한 결과, 방역 수칙을 어긴 업체는 5곳.

벌금 3백만 원 등의 행정 처분을 내렸습니다.

[최용대/전라북도 민생특별사법경찰팀장 : "손님이 심지어는 휴대전화나 가방까지 놓고 도망간 흔적이 보여서 유흥 종사자들이나 노래방 등에서 (위반) 행위가 일어날 경우에는 무관용 원칙으로…."]

전국적으로 하루 천 명을 웃도는 코로나19 확산세를 비웃기라도 하는 듯, 곳곳에서 불법영업이 성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촬영기자:김경섭
  • 불 꺼진 유흥주점…테이블엔 막 딴 양주가?
    • 입력 2021-08-04 07:33:36
    • 수정2021-08-04 08:20:49
    뉴스광장(전주)
[앵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전북 일부 지역의 거리두기가 3단계로 상향됐는데요.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사법경찰이 단속에 나섰는데, 위반 업소들이 적발됐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정이 되어가는 시각, 불이 꺼진 한 유흥주점.

단속반이 들이닥칩니다.

["(안에 사람이 있잖아요, 지금?) 없다니까요!"]

사법 경찰관이 안에 들어가 보니 방마다 술과 안줏거리가 가득 차려져 있고, 테이블 아래에선 맥주 박스가 통째로 발견됩니다.

양주병은 이제 막 뚜껑을 연 것처럼 새것이지만, 이상하게도 손님들은 사라졌습니다.

밤 10시를 넘긴 고요해진 거리에 아직 불이 켜진 식당이 눈에 띕니다.

["(지금 이 시간에 영업하면 안 되는데?) 아, 안 돼요? (안 되죠. 22시(까지)니까.)"]

국내 거주 외국인이 운영하는 식당으로 손님도 모두 외국인인데, 업주도 손님도 방역 수칙을 잘 몰랐다고 말합니다.

["(지금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했어요, 전라북도는. 외국인도 이렇게 영업을 하시면 안 된다는 거예요. 아시겠죠?) 네."]

방문자 기록도 지켜지지 않는 건 마찬가지.

["이거 써야 하나요? (지금 쓰셔야 합니다.)"]

전라북도 특별사법경찰 단속반이 지난달 28일부터 닷새 동안 전북지역 3백30여 개 업소를 점검한 결과, 방역 수칙을 어긴 업체는 5곳.

벌금 3백만 원 등의 행정 처분을 내렸습니다.

[최용대/전라북도 민생특별사법경찰팀장 : "손님이 심지어는 휴대전화나 가방까지 놓고 도망간 흔적이 보여서 유흥 종사자들이나 노래방 등에서 (위반) 행위가 일어날 경우에는 무관용 원칙으로…."]

전국적으로 하루 천 명을 웃도는 코로나19 확산세를 비웃기라도 하는 듯, 곳곳에서 불법영업이 성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촬영기자:김경섭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