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돌아온 시몬 바일스, 다시 날다!
입력 2021.08.04 (07:34) 수정 2021.08.04 (07:4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계 최고의 체조 선수로 꼽히던 시몬 바일스는 중압감을 이기지 못하고 잇달아 기권을 선언했는데요.

체조 마지막 날, 바일스가 다시 무대 위에 섰습니다.

도쿄에서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수많은 취재진이 체조경기장을 가득 채운 가운데, 돌아온 바일스에게 박수갈채가 쏟아집니다.

긴장된 표정으로 평균대 앞에 선 바일스.

역시 체조 여왕다웠습니다.

폭 10cm의 평균대를 화려한 무대로 만든 바일스.

흠잡을 데 없는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중압감을 이겨내고 연기를 마친 바일스는 환한 웃음을 되찾으며 도쿄올림픽을 마무리했습니다.

최종 성적은 3위, 하지만 메달 색은 더 이상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시몬 바일스/미국 체조 국가대표 : "그래도 메달을 따고 올림픽을 마무리 할 수 있게 돼 기쁩니다. 하지만 정신적인 건강과 진솔한 대화는 제가 땄던 그 어떤 메달보다 훨씬 더 값진 것이란 걸 다시 한번 깨달았습니다."]

바일스의 '용감한 포기'는 성적이 우선이라는 과거가 지나고 새로운 시대가 왔음을 상징합니다.

[아만다 오웬스/스포츠 심리학자 : "그들은 초인적인 결과물을 내고 있지만, 그들도 스트레스와 압박, 걱정에 취약할 인간일 뿐입니다. 우리와 마찬가지죠."]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이 명언은 옛말이 됐습니다.

세상은 이제 즐기는 선수에게도 박수칠 준비가 됐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촬영기자:김재현/영상편집:박경상
  • 돌아온 시몬 바일스, 다시 날다!
    • 입력 2021-08-04 07:34:17
    • 수정2021-08-04 07:40:10
    뉴스광장
[앵커]

세계 최고의 체조 선수로 꼽히던 시몬 바일스는 중압감을 이기지 못하고 잇달아 기권을 선언했는데요.

체조 마지막 날, 바일스가 다시 무대 위에 섰습니다.

도쿄에서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수많은 취재진이 체조경기장을 가득 채운 가운데, 돌아온 바일스에게 박수갈채가 쏟아집니다.

긴장된 표정으로 평균대 앞에 선 바일스.

역시 체조 여왕다웠습니다.

폭 10cm의 평균대를 화려한 무대로 만든 바일스.

흠잡을 데 없는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중압감을 이겨내고 연기를 마친 바일스는 환한 웃음을 되찾으며 도쿄올림픽을 마무리했습니다.

최종 성적은 3위, 하지만 메달 색은 더 이상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시몬 바일스/미국 체조 국가대표 : "그래도 메달을 따고 올림픽을 마무리 할 수 있게 돼 기쁩니다. 하지만 정신적인 건강과 진솔한 대화는 제가 땄던 그 어떤 메달보다 훨씬 더 값진 것이란 걸 다시 한번 깨달았습니다."]

바일스의 '용감한 포기'는 성적이 우선이라는 과거가 지나고 새로운 시대가 왔음을 상징합니다.

[아만다 오웬스/스포츠 심리학자 : "그들은 초인적인 결과물을 내고 있지만, 그들도 스트레스와 압박, 걱정에 취약할 인간일 뿐입니다. 우리와 마찬가지죠."]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이 명언은 옛말이 됐습니다.

세상은 이제 즐기는 선수에게도 박수칠 준비가 됐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촬영기자:김재현/영상편집:박경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