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염에 농사 차질…물가 비상!
입력 2021.08.04 (07:36) 수정 2021.08.04 (08:16)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계속 이어지고 있는 폭염에 제철 과일과 채소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습니다.

장바구니에 더 넣기가 무섭다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춘천의 한 대형마트입니다.

소비자들이 과일과 채소류를 선뜻 장 바구니에 담지 못합니다.

과일과 채소의 가격이 올라도 너무 올랐기 때문입니다.

수박은 한 통에 3만 원을 훌쩍 넘어섰습니다.

[문경옥/춘천시 퇴계동 : "너무 많이 오르고, 과일도 수박 같은 거 못 사 먹어요. 너무 값이 올라가지고."]

최근 계속되고 있는 폭염과 계절적 수요로 과일과 채소 가격이 급등하고 있습니다.

수박과 시금치가 가장 많이 올랐고, 열무와 고춧가루도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최근 계속되고 있는 폭염으로 채소와 과일의 생육부진이 생겨 산지 물량이 감소했습니다.

폭염으로 공급은 적어지고 휴가철까지 겹치면서 수요가 증가해 가격이 상승했습니다.

[권준혁/춘천농협 하나로마트 사업소 : "평년대비 상승한 잎채소류 가격은 9월은 돼야 가격이 안정을 찾을 것이라고 산지에서 전망하고 있습니다."]

농정당국에서는 폭염으로 채소와 과일의 수급 불안전성이 커질 수 있는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채소와 과일 가격 강세가 다음 달 추석 명절 때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있어 물가 관리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촬영기자:고명기
  • 폭염에 농사 차질…물가 비상!
    • 입력 2021-08-04 07:36:19
    • 수정2021-08-04 08:16:36
    뉴스광장(춘천)
[앵커]

계속 이어지고 있는 폭염에 제철 과일과 채소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습니다.

장바구니에 더 넣기가 무섭다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춘천의 한 대형마트입니다.

소비자들이 과일과 채소류를 선뜻 장 바구니에 담지 못합니다.

과일과 채소의 가격이 올라도 너무 올랐기 때문입니다.

수박은 한 통에 3만 원을 훌쩍 넘어섰습니다.

[문경옥/춘천시 퇴계동 : "너무 많이 오르고, 과일도 수박 같은 거 못 사 먹어요. 너무 값이 올라가지고."]

최근 계속되고 있는 폭염과 계절적 수요로 과일과 채소 가격이 급등하고 있습니다.

수박과 시금치가 가장 많이 올랐고, 열무와 고춧가루도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최근 계속되고 있는 폭염으로 채소와 과일의 생육부진이 생겨 산지 물량이 감소했습니다.

폭염으로 공급은 적어지고 휴가철까지 겹치면서 수요가 증가해 가격이 상승했습니다.

[권준혁/춘천농협 하나로마트 사업소 : "평년대비 상승한 잎채소류 가격은 9월은 돼야 가격이 안정을 찾을 것이라고 산지에서 전망하고 있습니다."]

농정당국에서는 폭염으로 채소와 과일의 수급 불안전성이 커질 수 있는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채소와 과일 가격 강세가 다음 달 추석 명절 때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있어 물가 관리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촬영기자:고명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