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군 보건소, 10월까지 다중이용시설 레지오넬라균 검사
입력 2021.08.04 (07:44) 수정 2021.08.04 (08:18)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주를 비롯한 시군보건소는 여름철 주요 질환인 레지오넬라증을 예방하기 위해 다중이용시설을 점검합니다.

오는 10월까지 종합병원과 요양병원, 호텔과 쇼핑센터, 노인복지시설, 목욕탕 등에서 채취한 검체를 분석해 레지오넬라균 증식 여부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레지오넬라증은 3급 감염병으로 비말 형태로 인체 호흡기에 들어오면 감염되고, 자칫 폐렴으로 번질 수도 있습니다.
  • 시군 보건소, 10월까지 다중이용시설 레지오넬라균 검사
    • 입력 2021-08-04 07:44:12
    • 수정2021-08-04 08:18:21
    뉴스광장(전주)
전주를 비롯한 시군보건소는 여름철 주요 질환인 레지오넬라증을 예방하기 위해 다중이용시설을 점검합니다.

오는 10월까지 종합병원과 요양병원, 호텔과 쇼핑센터, 노인복지시설, 목욕탕 등에서 채취한 검체를 분석해 레지오넬라균 증식 여부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레지오넬라증은 3급 감염병으로 비말 형태로 인체 호흡기에 들어오면 감염되고, 자칫 폐렴으로 번질 수도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