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시 “젊은 층 검사 권고·대중교통 감축 운행”
입력 2021.08.04 (07:58) 수정 2021.08.04 (09:21)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전시가 4단계 격상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자 20, 30대 젊은 층에 진단검사를 권고했습니다.

또 5일부터 밤 10시 이후 시내버스와 지하철 운행을 50% 감축하기로 했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어제(3일), 이런 내용을 담은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대전은 비수도권에서 가장 강력한 대응을 할 정도로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이라며 협조를 부탁했습니다.

대전에서는 지난달, 20·30대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누적 확진자의 37%에 달하는 천5백 명이 한 달 사이 확진됐고, 변이 표본 검사에서 100명 중 88명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으로 확인되는 등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 대전시 “젊은 층 검사 권고·대중교통 감축 운행”
    • 입력 2021-08-04 07:58:28
    • 수정2021-08-04 09:21:05
    뉴스광장(대전)
대전시가 4단계 격상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자 20, 30대 젊은 층에 진단검사를 권고했습니다.

또 5일부터 밤 10시 이후 시내버스와 지하철 운행을 50% 감축하기로 했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어제(3일), 이런 내용을 담은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대전은 비수도권에서 가장 강력한 대응을 할 정도로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이라며 협조를 부탁했습니다.

대전에서는 지난달, 20·30대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누적 확진자의 37%에 달하는 천5백 명이 한 달 사이 확진됐고, 변이 표본 검사에서 100명 중 88명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으로 확인되는 등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