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신 접종 2회로는 부족…변이 대비 ‘추가 접종’ 준비해야
입력 2021.08.04 (09:35) 수정 2021.08.04 (09:5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을까지 국민 70% 접종 완료를 목표로 한다지만, 변이 바이러스가 잇따라 출현하면서 '추가 접종'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내년도 백신 물량을 최대한 많이,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게 필요합니다.

황정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정부는 '추가 접종'을 4분기 주요 과제로 보고 있습니다.

백신을 권장 횟수까지 다 맞았더라도 추가 접종을 받으면 변이 예방 효과를 더욱 끌어올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정재훈/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 : "(접종으로) 중화항체 농도가 높아지게 되는데, 농도를 미리 높여두는 것이 바이러스의 변이가 지속이 되더라도 효과를 어느 정도 보장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습니다."]

일단 올해 계약한 백신 1억 9천만 회분 가운데 잔여량을 추가 접종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상반기 우선 접종을 받은 사람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할 전망입니다.

[김기남/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 : "다른 나라의 사례 등을 토대로 전문가 논의를 거쳐서 고위험군부터 4분기 중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문제는 내년입니다.

백신 도입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정부가 추경에 반영한 예산은 5천만 회분뿐.

mRNA 백신에 대한 선호가 커지며 제조사와의 협상력이 중요해졌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2일 : "백신을 도입하는 선급금 예산을 확보했고, 이 부분이 하반기에 협상을 통해서 계약을 추진하는 것을 현재 계속 진행하고 있습니다."]

국산 백신 개발의 경우 임상 3상에 들어간 게 없어, 단기간 상용화는 쉽지 않은 상황.

일부 전문가들은 국가별 백신 불평등 문제가 대두되는 만큼, 추가 접종 문제를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촬영기자:김준우/영상편집:이재연
  • 백신 접종 2회로는 부족…변이 대비 ‘추가 접종’ 준비해야
    • 입력 2021-08-04 09:35:37
    • 수정2021-08-04 09:52:32
    930뉴스
[앵커]

가을까지 국민 70% 접종 완료를 목표로 한다지만, 변이 바이러스가 잇따라 출현하면서 '추가 접종'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내년도 백신 물량을 최대한 많이,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게 필요합니다.

황정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정부는 '추가 접종'을 4분기 주요 과제로 보고 있습니다.

백신을 권장 횟수까지 다 맞았더라도 추가 접종을 받으면 변이 예방 효과를 더욱 끌어올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정재훈/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 : "(접종으로) 중화항체 농도가 높아지게 되는데, 농도를 미리 높여두는 것이 바이러스의 변이가 지속이 되더라도 효과를 어느 정도 보장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습니다."]

일단 올해 계약한 백신 1억 9천만 회분 가운데 잔여량을 추가 접종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상반기 우선 접종을 받은 사람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할 전망입니다.

[김기남/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 : "다른 나라의 사례 등을 토대로 전문가 논의를 거쳐서 고위험군부터 4분기 중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문제는 내년입니다.

백신 도입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정부가 추경에 반영한 예산은 5천만 회분뿐.

mRNA 백신에 대한 선호가 커지며 제조사와의 협상력이 중요해졌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2일 : "백신을 도입하는 선급금 예산을 확보했고, 이 부분이 하반기에 협상을 통해서 계약을 추진하는 것을 현재 계속 진행하고 있습니다."]

국산 백신 개발의 경우 임상 3상에 들어간 게 없어, 단기간 상용화는 쉽지 않은 상황.

일부 전문가들은 국가별 백신 불평등 문제가 대두되는 만큼, 추가 접종 문제를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촬영기자:김준우/영상편집:이재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