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당직자 코로나 확진…안철수, 일정 잠정 취소
입력 2021.08.04 (11:23) 수정 2021.08.04 (11:39) 정치
국민의당 당직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안철수 대표도 일정을 잠정 취소했습니다.

국민의당은 오늘 오전 "당직자 중 1명이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안 대표를 포함한 당사 근무자 전원이 선별진료소로 이동 중"이라고 공지했습니다.

이어 "해당 당직자는 지난달 30일까지 당사로 출근했으며 보건소 역학조사팀에 따르면 안 대표는 밀접접촉자는 아니지만, 예방수칙 준수를 위해 진단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일정을 잠정 취소하고 자가격리한다"고 밝혔습니다.
  • 국민의당 당직자 코로나 확진…안철수, 일정 잠정 취소
    • 입력 2021-08-04 11:23:00
    • 수정2021-08-04 11:39:14
    정치
국민의당 당직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안철수 대표도 일정을 잠정 취소했습니다.

국민의당은 오늘 오전 "당직자 중 1명이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안 대표를 포함한 당사 근무자 전원이 선별진료소로 이동 중"이라고 공지했습니다.

이어 "해당 당직자는 지난달 30일까지 당사로 출근했으며 보건소 역학조사팀에 따르면 안 대표는 밀접접촉자는 아니지만, 예방수칙 준수를 위해 진단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일정을 잠정 취소하고 자가격리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