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미애 “석탄발전소 폐지 속도 앞당길 것”…환경공약 발표
입력 2021.08.04 (13:31) 수정 2021.08.04 (13:36) 정치
추미애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석탄발전소의 신규 구축을 금지하고 기존 석탄 발전소 폐지 속도를 앞당기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오늘(4일) 오전 국회에서 ‘3호 공약-에코정치 기후정의’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기후 위기는 우리 모두에게 닥칠 생존의 위기”라며, “지금 ‘대전환의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가까운 장래에 국가·사회적으로 막대한 전환 비용을 떠안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추 후보는 이어, 지금이 가장 적은 비용으로 대응할 수 있을 적기라며, 이를 위해 ‘기후정의’를 기본권으로 담는 헌법 개정, 대통령을 의장으로 하는 녹색전환 기구 설치, 각 정부 부처에 기후정책 수립을 돕는 ‘에코위원회’ 설치 등을 제안했습니다.

특히 화석연료 지원 비중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고 재생 에너지 비율을 비약적으로 늘려야 한다며, 석탄 발전소 신규 구축을 금지하고 기존의 석탄발전소 폐지의 속도도 앞당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에 대해선 “2030년 NDC를 2018년 대비 최소 50%로 상향 조정하겠다”며, “기본 목표치에 비해 부담스러워 보일 수 있지만 녹색 전환을 앞당겨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공약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근 일부 후보들이 당내 후보 검증단 설치와 함께 벌금 100만 원 이하의 모든 범죄 기록을 공개하자는 데 대한 입장도 밝혔습니다.

추 후보는 “거부할, 회피할 이유가 없다”며, “스스로 100만 원 이하, 자질구레하게 도덕적 문제가 된다 그러면 후보 사퇴하는 게 맞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그런데 그걸 지금 와서 당내 당헌당규가 없는데 또 만들어서 티격태격하는 게 국민들이 짜증이 나시지 않을까”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추미애 “석탄발전소 폐지 속도 앞당길 것”…환경공약 발표
    • 입력 2021-08-04 13:31:57
    • 수정2021-08-04 13:36:47
    정치
추미애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석탄발전소의 신규 구축을 금지하고 기존 석탄 발전소 폐지 속도를 앞당기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오늘(4일) 오전 국회에서 ‘3호 공약-에코정치 기후정의’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기후 위기는 우리 모두에게 닥칠 생존의 위기”라며, “지금 ‘대전환의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가까운 장래에 국가·사회적으로 막대한 전환 비용을 떠안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추 후보는 이어, 지금이 가장 적은 비용으로 대응할 수 있을 적기라며, 이를 위해 ‘기후정의’를 기본권으로 담는 헌법 개정, 대통령을 의장으로 하는 녹색전환 기구 설치, 각 정부 부처에 기후정책 수립을 돕는 ‘에코위원회’ 설치 등을 제안했습니다.

특히 화석연료 지원 비중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고 재생 에너지 비율을 비약적으로 늘려야 한다며, 석탄 발전소 신규 구축을 금지하고 기존의 석탄발전소 폐지의 속도도 앞당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에 대해선 “2030년 NDC를 2018년 대비 최소 50%로 상향 조정하겠다”며, “기본 목표치에 비해 부담스러워 보일 수 있지만 녹색 전환을 앞당겨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공약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근 일부 후보들이 당내 후보 검증단 설치와 함께 벌금 100만 원 이하의 모든 범죄 기록을 공개하자는 데 대한 입장도 밝혔습니다.

추 후보는 “거부할, 회피할 이유가 없다”며, “스스로 100만 원 이하, 자질구레하게 도덕적 문제가 된다 그러면 후보 사퇴하는 게 맞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그런데 그걸 지금 와서 당내 당헌당규가 없는데 또 만들어서 티격태격하는 게 국민들이 짜증이 나시지 않을까”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