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한미 연합훈련, 여러가지 고려해 신중히 협의해야”
입력 2021.08.04 (16:56) 수정 2021.08.04 (17:01) 정치
최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한미연합훈련 관련 담화 발표 이후 연합훈련 개최를 두고 다양한 논의가 나오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신중하게 협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군 주요지휘관 회의에서 “현재의 코로나 상황 등 현실적 여건을 감안해 방역당국 및 미 측과 협의 중에 있다”는 서욱 국방부 장관 보고에 이같이 주문했습니다.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지난 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지금과 같은 중요한 반전의 시기에 진행되는 군사연습은 북남 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할 수 있다”며 8월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한 남측의 결정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정원은 어제(3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미가 연합훈련을 중단할 경우 남북관계 상응 조치 의향을 표출한 것”이라며 “북한은 한미 간 협의와 우리 대응을 예의주시하며 다음 행보를 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한미 연합훈련, 여러가지 고려해 신중히 협의해야”
    • 입력 2021-08-04 16:56:11
    • 수정2021-08-04 17:01:50
    정치
최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한미연합훈련 관련 담화 발표 이후 연합훈련 개최를 두고 다양한 논의가 나오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신중하게 협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군 주요지휘관 회의에서 “현재의 코로나 상황 등 현실적 여건을 감안해 방역당국 및 미 측과 협의 중에 있다”는 서욱 국방부 장관 보고에 이같이 주문했습니다.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지난 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지금과 같은 중요한 반전의 시기에 진행되는 군사연습은 북남 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할 수 있다”며 8월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한 남측의 결정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정원은 어제(3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미가 연합훈련을 중단할 경우 남북관계 상응 조치 의향을 표출한 것”이라며 “북한은 한미 간 협의와 우리 대응을 예의주시하며 다음 행보를 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