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드 반대단체, “사드 레이더 전자파 위험”
입력 2021.08.04 (21:47) 수정 2021.08.04 (22:10)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사드철회 평화회의 등 사드 반대단체들은 오늘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사드 레이더 전자파의 위험성을 규탄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9년 미국이 사드 레이더의 전자파 유해성을 관보를 통해 지적한 데 이어, 성주 사드기지에서 가까운 김천 노곡리에서 암 환자가 9명 발생하는 등 위험성이 거듭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정부와 주한미군은 지난 2017년 전자파 측정 결과를 조작해 위험성이 없다고 밝혀왔다며, 이제라도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 사드 반대단체, “사드 레이더 전자파 위험”
    • 입력 2021-08-04 21:47:34
    • 수정2021-08-04 22:10:16
    뉴스9(대구)
사드철회 평화회의 등 사드 반대단체들은 오늘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사드 레이더 전자파의 위험성을 규탄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9년 미국이 사드 레이더의 전자파 유해성을 관보를 통해 지적한 데 이어, 성주 사드기지에서 가까운 김천 노곡리에서 암 환자가 9명 발생하는 등 위험성이 거듭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정부와 주한미군은 지난 2017년 전자파 측정 결과를 조작해 위험성이 없다고 밝혀왔다며, 이제라도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