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염으로 하천 평균 최고수온 최대 3.1도 상승…안양천 최고수온 기록
입력 2021.08.05 (06:00) 사회
올 여름 폭염으로 서울지역 하천의 평균 최고 수온이 예년(1994~2020년 평균)보다 최대 3.1도까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하 '보건환경연구원')은 한강 본류 2곳과 지천 3곳의 올해 평균 최고 수온을 측정한 결과, 안양천의 경우 지난달 평균 최고 수온이 31.2도로 예년보다 3.1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오늘(5일) 밝혔습니다.

이는 7월 폭염이 극심했던 1994년 이래 2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된 지난 2018년 7월 평균 최고 수온 30.2도보다도 1도 높습니다.

한강 본류 노량진과 한강 지천 탄천지점의 올해 평균 최고 수온도 각각 26.7도, 29.4도로 예년보다 2.6도가량 상승했습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천은 한강에 비해 수심이 얕고 유량이 적어 기온 변화에 훨씬 민감해 본류보다 높은 수온 상승을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환경 변화에 민감한 소하천에서 수온상승은 물고기 떼죽음 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서울 소하천에서 발생한 물고기 떼죽음 사고 두 건이 수온 상승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기후변화에 따른 기온 상승이 하천 생태계까지 위협할 수 있다"며 "앞으로 여름철 폭염의 영향으로 갈수록 높아지는 수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도 연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폭염으로 하천 평균 최고수온 최대 3.1도 상승…안양천 최고수온 기록
    • 입력 2021-08-05 06:00:33
    사회
올 여름 폭염으로 서울지역 하천의 평균 최고 수온이 예년(1994~2020년 평균)보다 최대 3.1도까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하 '보건환경연구원')은 한강 본류 2곳과 지천 3곳의 올해 평균 최고 수온을 측정한 결과, 안양천의 경우 지난달 평균 최고 수온이 31.2도로 예년보다 3.1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오늘(5일) 밝혔습니다.

이는 7월 폭염이 극심했던 1994년 이래 2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된 지난 2018년 7월 평균 최고 수온 30.2도보다도 1도 높습니다.

한강 본류 노량진과 한강 지천 탄천지점의 올해 평균 최고 수온도 각각 26.7도, 29.4도로 예년보다 2.6도가량 상승했습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천은 한강에 비해 수심이 얕고 유량이 적어 기온 변화에 훨씬 민감해 본류보다 높은 수온 상승을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환경 변화에 민감한 소하천에서 수온상승은 물고기 떼죽음 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서울 소하천에서 발생한 물고기 떼죽음 사고 두 건이 수온 상승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기후변화에 따른 기온 상승이 하천 생태계까지 위협할 수 있다"며 "앞으로 여름철 폭염의 영향으로 갈수록 높아지는 수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도 연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