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린이 자가치료 ‘관리 사각’ 우려에 의사들 나섰다!
입력 2021.08.05 (07:41) 수정 2021.08.05 (08:49)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대전에서는 태권도장에서 발생한 연쇄감염으로 어린이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집에서 부모가 아이를 돌보는 자가치료도 크게 늘었는데요.

아이들 관리가 제대로 안 된다는 부모들의 호소가 이어지자, 대학병원 의사들이 원격 관리에 나섰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에서 나온 태권도장 연쇄감염 확진자는 250여 명.

이 가운데 상당수가 12살 이하 어린이들로 증상이 비교적 경증이라는 이유로 대부분 집에서 자가치료를 하고 있습니다.

홀로 생활치료시설에 입소하기 어렵고 병상도 부족하기 때문인데, 정작 보호자들의 고충이 큽니다.

[홍채원/자가치료 가정 부모 : "어떻게 행동을 해야 하는지 모르는 상황에서 보건소에 연결했을 때 연결이 안 됐던 점이 가장 힘들었고요. 그다음에 저도 걸리고..."]

이에 보건소 요청을 받은 대전 건양대병원 소아청소년센터 교수 5명이 원격 관리에 나섰습니다.

매일 100여 명에 이르는 자가치료 어린이들의 상태를 화상 전화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오늘 아기는 좀 어때요? 괜찮아요?) 네. 잠도 잘 자고 아침이랑 점심 이유식도 잘 먹고..."]

최근 한 어린이가 고열과 호흡곤란을 겪자 병원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하고 응급실로 이송하기도 했습니다.

[오준석/건양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병원에 가서 처치를 받아야 하는 상황인지 아닌지 판단을 하기가 어려운데 이런 경우에는 얼른 와서 처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을 해드릴 수 있고."]

온라인 커뮤니티를 개설해 보호자들의 궁금증도 실시간으로 해결하고 있습니다.

[권영대/자가치료 가정 부모 : "여쭤보면 답변도 되게 빨리 성심성의껏 해주시고 (자가치료가) 한 일주일 남았는데 그 시간 안심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난달 대전에서 발생한 10대 이하 확진자는 430여 명.

세밀한 확진자 관리가 어려운 상황에서 병원 의료진의 도움이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 어린이 자가치료 ‘관리 사각’ 우려에 의사들 나섰다!
    • 입력 2021-08-05 07:40:59
    • 수정2021-08-05 08:49:25
    뉴스광장(대전)
[앵커]

최근 대전에서는 태권도장에서 발생한 연쇄감염으로 어린이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집에서 부모가 아이를 돌보는 자가치료도 크게 늘었는데요.

아이들 관리가 제대로 안 된다는 부모들의 호소가 이어지자, 대학병원 의사들이 원격 관리에 나섰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에서 나온 태권도장 연쇄감염 확진자는 250여 명.

이 가운데 상당수가 12살 이하 어린이들로 증상이 비교적 경증이라는 이유로 대부분 집에서 자가치료를 하고 있습니다.

홀로 생활치료시설에 입소하기 어렵고 병상도 부족하기 때문인데, 정작 보호자들의 고충이 큽니다.

[홍채원/자가치료 가정 부모 : "어떻게 행동을 해야 하는지 모르는 상황에서 보건소에 연결했을 때 연결이 안 됐던 점이 가장 힘들었고요. 그다음에 저도 걸리고..."]

이에 보건소 요청을 받은 대전 건양대병원 소아청소년센터 교수 5명이 원격 관리에 나섰습니다.

매일 100여 명에 이르는 자가치료 어린이들의 상태를 화상 전화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오늘 아기는 좀 어때요? 괜찮아요?) 네. 잠도 잘 자고 아침이랑 점심 이유식도 잘 먹고..."]

최근 한 어린이가 고열과 호흡곤란을 겪자 병원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하고 응급실로 이송하기도 했습니다.

[오준석/건양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병원에 가서 처치를 받아야 하는 상황인지 아닌지 판단을 하기가 어려운데 이런 경우에는 얼른 와서 처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을 해드릴 수 있고."]

온라인 커뮤니티를 개설해 보호자들의 궁금증도 실시간으로 해결하고 있습니다.

[권영대/자가치료 가정 부모 : "여쭤보면 답변도 되게 빨리 성심성의껏 해주시고 (자가치료가) 한 일주일 남았는데 그 시간 안심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난달 대전에서 발생한 10대 이하 확진자는 430여 명.

세밀한 확진자 관리가 어려운 상황에서 병원 의료진의 도움이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