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정 사건 수임과 공익활동 관계 없어”
입력 2021.08.05 (10:15) 수정 2021.08.05 (10:38) 930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청주 '여중생 투신 사건' 피의자 변호사의 교육청 민간 위원 자격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피해 가족들과 충북교총이 충청북도교육청에 A 변호사의 교육청 산하 자문위원직을 박탈하라고 요구하자 A 변호사를 교육청에 추천한 충북지방변호사회가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변호사회는 어제(4일) 성명을 내고 특정 사건을 수임했다는 이유로 변호사가 성실히 수행하던 공익활동에서 물러나도록 압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A 변호사는 교육청에 당분간 위원 활동을 중단하겠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특정 사건 수임과 공익활동 관계 없어”
    • 입력 2021-08-05 10:15:17
    • 수정2021-08-05 10:38:17
    930뉴스(청주)
청주 '여중생 투신 사건' 피의자 변호사의 교육청 민간 위원 자격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피해 가족들과 충북교총이 충청북도교육청에 A 변호사의 교육청 산하 자문위원직을 박탈하라고 요구하자 A 변호사를 교육청에 추천한 충북지방변호사회가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변호사회는 어제(4일) 성명을 내고 특정 사건을 수임했다는 이유로 변호사가 성실히 수행하던 공익활동에서 물러나도록 압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A 변호사는 교육청에 당분간 위원 활동을 중단하겠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