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 총리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에 유니콘기업도 참여…윈윈 생태계 지원”
입력 2021.08.05 (11:09) 수정 2021.08.05 (11:16)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하는 상생협력 생태계 지원과 관련해 “참여 주체를 대기업 중심에서 유니콘 기업 등 혁신벤처 기업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대기업의 문제를 스타트업이 해결해 서로 윈-윈하는 창의적이고 호혜적인 협력 모델이 확산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정부는 디지털 경제, 신산업 출현 등 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미래지향적 상생협력 생태계를 지원하는 노력을 기울이고자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상생협력 생태계 확산전략 이외에도 ‘기술규제 혁신방안,’ ‘미래항공교통 추진전략’ 등의 안건이 의결됐습니다.

김 총리는 기술규제 혁신과 관련해 “안전과 품질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중복되거나 비효율적인 기술규제를 대폭 혁신하겠다”며 “국내의 다수 인증을 원스톱으로 처리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낡고 국제기준에 맞지 않는 인증 규제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하늘을 나는 자동차’와 같은 미래 도심항공교통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비행구역 개편, 디지털 항공정보시스템 도입, 스마트 관제 플랫폼 구축 등의 계획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 총리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에 유니콘기업도 참여…윈윈 생태계 지원”
    • 입력 2021-08-05 11:09:02
    • 수정2021-08-05 11:16:07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하는 상생협력 생태계 지원과 관련해 “참여 주체를 대기업 중심에서 유니콘 기업 등 혁신벤처 기업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대기업의 문제를 스타트업이 해결해 서로 윈-윈하는 창의적이고 호혜적인 협력 모델이 확산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정부는 디지털 경제, 신산업 출현 등 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미래지향적 상생협력 생태계를 지원하는 노력을 기울이고자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상생협력 생태계 확산전략 이외에도 ‘기술규제 혁신방안,’ ‘미래항공교통 추진전략’ 등의 안건이 의결됐습니다.

김 총리는 기술규제 혁신과 관련해 “안전과 품질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중복되거나 비효율적인 기술규제를 대폭 혁신하겠다”며 “국내의 다수 인증을 원스톱으로 처리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낡고 국제기준에 맞지 않는 인증 규제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하늘을 나는 자동차’와 같은 미래 도심항공교통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비행구역 개편, 디지털 항공정보시스템 도입, 스마트 관제 플랫폼 구축 등의 계획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