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장실 불법촬영 막는다” 서울시, 초·중·고 1,360개교 합동점검
입력 2021.08.05 (11:16) 사회
최근 학교 내 화장실에서 불법촬영 범죄가 발생하자 서울시가 교육청·서울경찰청과 함께 서울에 있는 전체 학교에 대해 점검에 나섭니다.

서울시는 서울에 있는 초·중·고·특수학교 등 총 1,360개교를 대상으로 16일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전수 점검한다고 오늘(5일)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서울시 불법촬영 시민감시단 250명과 교육청 점검 인원 120명, 성폭력 담당 경찰관 31명 등 합동점검반이 구성됩니다.

앞서 서울시는 불법촬영 방지를 위한 탐지기 세트와 렌즈형 탐지기를 자치구에 배부한 바 있는데, 이를 각 학교에 장기 대여할 방침입니다.

또, '찾아가는 지지동반자' 서비스를 통해 피해 학생과 교원에게는 법률과 소송 관련 전 과정을 지원하고, 심리치료 등 사후 관리도 지원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공공화장실 점검 주기를 월 1회에서 주 1회로 단축해 점검체계를 강화하고, 민간화장실 자체점검도 활성화할 계획입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학생과 시민이 안심하고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불법촬영 예방과 점검대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화장실 불법촬영 막는다” 서울시, 초·중·고 1,360개교 합동점검
    • 입력 2021-08-05 11:16:34
    사회
최근 학교 내 화장실에서 불법촬영 범죄가 발생하자 서울시가 교육청·서울경찰청과 함께 서울에 있는 전체 학교에 대해 점검에 나섭니다.

서울시는 서울에 있는 초·중·고·특수학교 등 총 1,360개교를 대상으로 16일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전수 점검한다고 오늘(5일)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서울시 불법촬영 시민감시단 250명과 교육청 점검 인원 120명, 성폭력 담당 경찰관 31명 등 합동점검반이 구성됩니다.

앞서 서울시는 불법촬영 방지를 위한 탐지기 세트와 렌즈형 탐지기를 자치구에 배부한 바 있는데, 이를 각 학교에 장기 대여할 방침입니다.

또, '찾아가는 지지동반자' 서비스를 통해 피해 학생과 교원에게는 법률과 소송 관련 전 과정을 지원하고, 심리치료 등 사후 관리도 지원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공공화장실 점검 주기를 월 1회에서 주 1회로 단축해 점검체계를 강화하고, 민간화장실 자체점검도 활성화할 계획입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학생과 시민이 안심하고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불법촬영 예방과 점검대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