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스텔스 간첩사건’ 충격적…진상규명해야”
입력 2021.08.05 (13:23) 수정 2021.08.05 (13:47) 정치
국민의힘은 북한의 지령을 받고 스텔스기 도입 반대 활동을 벌인 혐의로 충북 청주지역 활동가 4명이 구속된 것과 관련해 ‘간첩 사건’으로 규정하고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오늘(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들 활동가가 여권 중진 의원을 만나고,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 특보단으로 활동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매우 충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21세기 대한민국에서 버젓이 간첩 활동이 이뤄지고 정치권에까지 손을 뻗쳤다는 것을 국민이 상상이나 했겠나”라며 “문재인 정권에서 보안 기능이 얼마나 악화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법당국은 스텔스기 도입 반대 간첩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달라”고 말했습니다.

김용태 청년최고위원은 “‘요즘 세상에 간첩이 어디 있냐’며 희화화했던 정치인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간첩이 버젓이 활동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길 바란다”면서 한미연합 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임승호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간첩사건 진상 규명이 안보 공황을 벗어나는 첫걸음”이라며 관련 기관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윤석열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북한을 소재로 한 영화의 한 장면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현실”이라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들의 활동이 도대체 어디까지 연결된 것인지 국민적 의구심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며 “어떻게 지난 대선 문재인 후보의 선대위 특보단으로 임명됐는지 경위를 소상히 설명하라”고 밝혔습니다.
  • 국민의힘 “‘스텔스 간첩사건’ 충격적…진상규명해야”
    • 입력 2021-08-05 13:23:22
    • 수정2021-08-05 13:47:26
    정치
국민의힘은 북한의 지령을 받고 스텔스기 도입 반대 활동을 벌인 혐의로 충북 청주지역 활동가 4명이 구속된 것과 관련해 ‘간첩 사건’으로 규정하고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오늘(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들 활동가가 여권 중진 의원을 만나고,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 특보단으로 활동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매우 충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21세기 대한민국에서 버젓이 간첩 활동이 이뤄지고 정치권에까지 손을 뻗쳤다는 것을 국민이 상상이나 했겠나”라며 “문재인 정권에서 보안 기능이 얼마나 악화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법당국은 스텔스기 도입 반대 간첩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달라”고 말했습니다.

김용태 청년최고위원은 “‘요즘 세상에 간첩이 어디 있냐’며 희화화했던 정치인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간첩이 버젓이 활동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길 바란다”면서 한미연합 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임승호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간첩사건 진상 규명이 안보 공황을 벗어나는 첫걸음”이라며 관련 기관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윤석열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북한을 소재로 한 영화의 한 장면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현실”이라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들의 활동이 도대체 어디까지 연결된 것인지 국민적 의구심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며 “어떻게 지난 대선 문재인 후보의 선대위 특보단으로 임명됐는지 경위를 소상히 설명하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