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증상 발현 후 위·중증까지 단 4.3일…“빨리 검사해달라”
입력 2021.08.05 (21:42) 수정 2021.08.05 (21:58)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확진자 수가 늘고 있는 것 말고, 또 다른 걱정거리가 있습니다.

바로 위·중증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는 건데요,

증상이 악화하는 것을 막으려면 빠른 검사가 핵심입니다.

이어서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재까지 부산의 위·중증 환자는 모두 20명입니다.

타가 이 가운데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3명을 뺀 17명은 4차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달 이후 감염된 사람들입니다.

눈여겨볼 것은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 가운데 위·중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사람이 많다는 점입니다.

지난달 1일부터 최근까지 4차 대유행 기간, 감염원이 확인된 확진자 1,870명 중 위·중증 사례는 7명. 전체 0.3%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 504명 중 위·중증 환자는 2%인 10명에 달합니다.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몰라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무시하기 쉽고, 그만큼 진단 검사를 받는 데까지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특히 지금까지 사례를 보면 최초 증상이 나타난 뒤 위·중증으로 진행되는 데까지는 4.3일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정동식/동아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 "폐렴이 진행되고 있는데 본인이 인지를 잘 못 해요. 이게 특히 40대 50대 젊은 나이에도 지금 (나타나고 있어요.) 본인은 별것 아니라고 생각하고, 그냥 집에서 약 먹으면서 조금 견뎌보려고 할 것 같은데, 그러면 절대 안 되고."]

우려되는 점은 또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가 늘어나면 의료인력 부족이 현실화할 수 있습니다.

[안병선/부산시 시민건강국장 : "특히 중환자 분 중에 인공호흡기를 사용하거나 하는 경우에는 의료 인력이 많이 필요합니다. 지금처럼 중환자가 빠른 속도로 늘어난다면 의료 인력의 부담이 굉장히 크기 때문에…."]

부산시 방역 당국은 델타 변이로 증상이 악화할 위험이 더 높아진 만큼 감기나 냉방병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고민하지 말고, 바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촬영기자:한석규/영상편집:이동훈/그래픽:김소연
  • 증상 발현 후 위·중증까지 단 4.3일…“빨리 검사해달라”
    • 입력 2021-08-05 21:42:50
    • 수정2021-08-05 21:58:39
    뉴스9(부산)
[앵커]

확진자 수가 늘고 있는 것 말고, 또 다른 걱정거리가 있습니다.

바로 위·중증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는 건데요,

증상이 악화하는 것을 막으려면 빠른 검사가 핵심입니다.

이어서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재까지 부산의 위·중증 환자는 모두 20명입니다.

타가 이 가운데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3명을 뺀 17명은 4차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달 이후 감염된 사람들입니다.

눈여겨볼 것은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 가운데 위·중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사람이 많다는 점입니다.

지난달 1일부터 최근까지 4차 대유행 기간, 감염원이 확인된 확진자 1,870명 중 위·중증 사례는 7명. 전체 0.3%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 504명 중 위·중증 환자는 2%인 10명에 달합니다.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몰라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무시하기 쉽고, 그만큼 진단 검사를 받는 데까지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특히 지금까지 사례를 보면 최초 증상이 나타난 뒤 위·중증으로 진행되는 데까지는 4.3일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정동식/동아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 "폐렴이 진행되고 있는데 본인이 인지를 잘 못 해요. 이게 특히 40대 50대 젊은 나이에도 지금 (나타나고 있어요.) 본인은 별것 아니라고 생각하고, 그냥 집에서 약 먹으면서 조금 견뎌보려고 할 것 같은데, 그러면 절대 안 되고."]

우려되는 점은 또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가 늘어나면 의료인력 부족이 현실화할 수 있습니다.

[안병선/부산시 시민건강국장 : "특히 중환자 분 중에 인공호흡기를 사용하거나 하는 경우에는 의료 인력이 많이 필요합니다. 지금처럼 중환자가 빠른 속도로 늘어난다면 의료 인력의 부담이 굉장히 크기 때문에…."]

부산시 방역 당국은 델타 변이로 증상이 악화할 위험이 더 높아진 만큼 감기나 냉방병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고민하지 말고, 바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촬영기자:한석규/영상편집:이동훈/그래픽:김소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