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풀뿌리K] 김제시 ‘선심성 예산’ 추경 통과 논란
입력 2021.08.05 (21:52) 수정 2021.08.05 (21:58)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북 각 시군에서 활동하는 언론사들과 함께 생생한 지역 소식을 전하는 풀뿌리 K입니다.

오늘은 논란이 예상되는 김제시 2차 추경예산 소식을 준비한 김제와 무주, 부안, 진안 소식을 차례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김제시민의 신문은 올해 김제시 2차 추가경정예산에 사업성이 떨어지거나 선심성이 의심되는 사업이 다수 포함됐다는 기사입니다.

신문은 올해 김제시 2차 추경에 퇴직공무원 해외연수비와 일부에서 비판이 일고 있는 서예문화전시관 건립 연구용역비 등이 통과돼 아쉽다고 전했습니다.

[홍성근/김제시민의신문 편집국장 : "김제시는 코로나19 시국에도 퇴직공무원 국내연수비로 1인당 300만 원씩 1,200만 원과 특히 해외연수비로 1인당 500만 원씩 6,000만 원을 세웠고 (김제)시의회가 이를 걸러내지 않았습니다."]

무주신문은 무주군 무풍면 삼은로, 덕지-삼거터널 구간에서 차량 사고가 잇따라 대책이 시급하다는 기사를 실었습니다.

신문은 해당 구간 내리막길에서 지난 5월, 탱크로리 차량이 전복된 데 이어 지난달, 화물차가 뒤집히는 등 비슷한 교통사고가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기사에서는 무주군이 과속 단속카메라와 안전표지판 등을 설치했는데도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도로 선형 개선 등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부안독립신문은 부안상설시장 생선전이 오수처리시설공사를 마치고 다시 문을 열었다는 소식입니다.

신문은 부안상설시장 생선전이 오수관로와 우수공 분리 공사를 하며 미끄럼 방지시설과 고객 안내선 공사도 함께 마쳐 장보기 환경이 더욱 좋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진안신문은 지난 3월, 갑질 논란을 빚은 진안지역 한 장애인복지시설에 대한 고용노동부 특별감독 결과 전·현직 직원 27명의 임금 천 6백여만 원이 체불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소식입니다.

신문은 갑질 논란 등으로 해당 장애인복지시설 수탁 사업기관이 바뀌고 법적 조치가 이뤄지고 있지만, 체불 임금은 아직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조치를 서둘러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풀뿌리K였습니다.
  • [풀뿌리K] 김제시 ‘선심성 예산’ 추경 통과 논란
    • 입력 2021-08-05 21:52:31
    • 수정2021-08-05 21:58:08
    뉴스9(전주)
[앵커]

전북 각 시군에서 활동하는 언론사들과 함께 생생한 지역 소식을 전하는 풀뿌리 K입니다.

오늘은 논란이 예상되는 김제시 2차 추경예산 소식을 준비한 김제와 무주, 부안, 진안 소식을 차례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김제시민의 신문은 올해 김제시 2차 추가경정예산에 사업성이 떨어지거나 선심성이 의심되는 사업이 다수 포함됐다는 기사입니다.

신문은 올해 김제시 2차 추경에 퇴직공무원 해외연수비와 일부에서 비판이 일고 있는 서예문화전시관 건립 연구용역비 등이 통과돼 아쉽다고 전했습니다.

[홍성근/김제시민의신문 편집국장 : "김제시는 코로나19 시국에도 퇴직공무원 국내연수비로 1인당 300만 원씩 1,200만 원과 특히 해외연수비로 1인당 500만 원씩 6,000만 원을 세웠고 (김제)시의회가 이를 걸러내지 않았습니다."]

무주신문은 무주군 무풍면 삼은로, 덕지-삼거터널 구간에서 차량 사고가 잇따라 대책이 시급하다는 기사를 실었습니다.

신문은 해당 구간 내리막길에서 지난 5월, 탱크로리 차량이 전복된 데 이어 지난달, 화물차가 뒤집히는 등 비슷한 교통사고가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기사에서는 무주군이 과속 단속카메라와 안전표지판 등을 설치했는데도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도로 선형 개선 등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부안독립신문은 부안상설시장 생선전이 오수처리시설공사를 마치고 다시 문을 열었다는 소식입니다.

신문은 부안상설시장 생선전이 오수관로와 우수공 분리 공사를 하며 미끄럼 방지시설과 고객 안내선 공사도 함께 마쳐 장보기 환경이 더욱 좋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진안신문은 지난 3월, 갑질 논란을 빚은 진안지역 한 장애인복지시설에 대한 고용노동부 특별감독 결과 전·현직 직원 27명의 임금 천 6백여만 원이 체불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소식입니다.

신문은 갑질 논란 등으로 해당 장애인복지시설 수탁 사업기관이 바뀌고 법적 조치가 이뤄지고 있지만, 체불 임금은 아직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조치를 서둘러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풀뿌리K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