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0 도쿄 하계 올림픽
“은메달은 싫어요!” 영국 복서의 황당한 시상식
입력 2021.08.05 (21:56) 수정 2021.08.05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림픽 금메달이 아니면 실패한 걸까요?

영국의 한 복싱 선수가 은메달을 획득하고 시상대에서 메달을 걸지도 않은 채 좌절감을 표시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신만만하게 결승전에 임한 영국 선수 벤 휘태커.

그러나 쿠바 로페즈의 날카로운 펀치에 안면을 계속 허용한 끝에 판정패했습니다.

시상대 위에서 고개를 푹 숙인 휘태커는 메달을 목에 걸지 않고 주머니 속에 넣었습니다.

[벤 휘태커/영국 : "사람들은 은메달이 아닌 금메달만 알아줍니다. 시상대 꼭대기에 서지 못했고, 실패한 기분입니다."]

하지만 은메달의 가치를 무시하는듯한 이 언행은 비판을 받았습니다.

흑인 여성으로 사상 첫 올림픽 레슬링 금메달을 획득하는 순간입니다.

미국의 멘사-스톡은 벅찬 감격에 제대로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멘사-스톡 : "놀랍습니다. 죄송해요. 기분 최고입니다. 지난 5년간 고생한 보상을 받았습니다."]

호주의 키어런 울리가 스케이트보드 묘기의 진수를 보여줍니다.

그런데 막판 뜻하지 않은 사고가 발생합니다.

["아, 카메라맨에... 이런 사고가..."]

두 사람은 아무 일도 없었다는듯 주먹 인사를 나눴습니다.

["카메라맨의 직업 정신에 박수를 보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도쿄올림픽 경기 생중계 바로가기 https://tokyo2020.kbs.co.kr/live
  • “은메달은 싫어요!” 영국 복서의 황당한 시상식
    • 입력 2021-08-05 21:56:49
    • 수정2021-08-05 22:04:19
    뉴스 9
[앵커]

올림픽 금메달이 아니면 실패한 걸까요?

영국의 한 복싱 선수가 은메달을 획득하고 시상대에서 메달을 걸지도 않은 채 좌절감을 표시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신만만하게 결승전에 임한 영국 선수 벤 휘태커.

그러나 쿠바 로페즈의 날카로운 펀치에 안면을 계속 허용한 끝에 판정패했습니다.

시상대 위에서 고개를 푹 숙인 휘태커는 메달을 목에 걸지 않고 주머니 속에 넣었습니다.

[벤 휘태커/영국 : "사람들은 은메달이 아닌 금메달만 알아줍니다. 시상대 꼭대기에 서지 못했고, 실패한 기분입니다."]

하지만 은메달의 가치를 무시하는듯한 이 언행은 비판을 받았습니다.

흑인 여성으로 사상 첫 올림픽 레슬링 금메달을 획득하는 순간입니다.

미국의 멘사-스톡은 벅찬 감격에 제대로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멘사-스톡 : "놀랍습니다. 죄송해요. 기분 최고입니다. 지난 5년간 고생한 보상을 받았습니다."]

호주의 키어런 울리가 스케이트보드 묘기의 진수를 보여줍니다.

그런데 막판 뜻하지 않은 사고가 발생합니다.

["아, 카메라맨에... 이런 사고가..."]

두 사람은 아무 일도 없었다는듯 주먹 인사를 나눴습니다.

["카메라맨의 직업 정신에 박수를 보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도쿄올림픽 경기 생중계 바로가기 https://tokyo2020.kbs.co.kr/live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