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소규모 제조업체 54% 끼임사고 위험 방치
입력 2021.08.05 (22:59) 수정 2021.08.05 (23:40)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에서도 소규모 제조업 사업장의 절반 이상이 노동자 끼임사고 위험을 방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지난달 28일 지역 내 소규모 제조업 사업장 98곳을 대상으로 끼임사고 예방수칙 일제점검을 벌인 결과 54%인 53곳에서 96건의 안전조치 미흡 사항을 지적했다고 밝혔습니다.

분야 별로는 방호장치 불량이 36건으로 가장 많았고, 개인보호구 미착용 27건, 지게차 안전조치 미비 13건 등의 순이었습니다.
  • 울산 소규모 제조업체 54% 끼임사고 위험 방치
    • 입력 2021-08-05 22:59:24
    • 수정2021-08-05 23:40:15
    뉴스9(울산)
울산에서도 소규모 제조업 사업장의 절반 이상이 노동자 끼임사고 위험을 방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지난달 28일 지역 내 소규모 제조업 사업장 98곳을 대상으로 끼임사고 예방수칙 일제점검을 벌인 결과 54%인 53곳에서 96건의 안전조치 미흡 사항을 지적했다고 밝혔습니다.

분야 별로는 방호장치 불량이 36건으로 가장 많았고, 개인보호구 미착용 27건, 지게차 안전조치 미비 13건 등의 순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