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백악관 “美 인구 절반 백신 완전접종…최소 1회 접종자 58.2%”
입력 2021.08.07 (05:21) 수정 2021.08.07 (05:21) 국제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직면한 미국에서 전체 인구의 절반이 백신 접종을 마쳤습니다.

백악관 데이터 책임자인 사이러스 샤파는 현지시간 6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최근 신규 접종자 수가 증가한다는 통계를 제시하면서 이런 사실을 전했습니다.

통계에 따르면 전날에는 백신의 첫 접종자 56만5천여 명을 포함해 총 82만1천 도스(1회 접종분) 이상이 접종됐습니다.

특히 신규 접종의 일주일 평균은 지난주보다 11%, 2주 전보다 44% 각각 증가해 백신 맞기를 꺼렸던 이들이 접종 대열에 합류하고 있음을 보여줬습니다.

이날 오후 현재 미 질병통제예방센(CDC)터 웹사이트에 따르면 미 전체 인구의 49.9%인 1억6천500여만 명이 완전히 접종한 것으로 나오는데, 이는 50%를 넘긴 새로운 통계 기록이 아직 반영되지 않은 수치입니다.

접종 자격이 있는 12세 이상의 인구로 한정하면 58.4%가 접종을 마쳤습니다.

또 미국 전체 인구의 58.2%인 1억9천100만여 명이 최소 1회 접종했습니다.

앞서 미 정부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했던 1차 목표인 '미 성인 70% 최소 1회 접종'을 애초 목표 날짜보다 한 달 늦은 지난 2일 달성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백악관은 미국에서 가장 낮은 접종률을 보이는 플로리다 등 7개 주(州) 인구가 미국 전체의 4분의 1임에도 지난주 신규 감염자와 입원 환자의 절반을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플로리다와 텍사스주는 신규 감염과 입원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백악관 “美 인구 절반 백신 완전접종…최소 1회 접종자 58.2%”
    • 입력 2021-08-07 05:21:07
    • 수정2021-08-07 05:21:48
    국제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직면한 미국에서 전체 인구의 절반이 백신 접종을 마쳤습니다.

백악관 데이터 책임자인 사이러스 샤파는 현지시간 6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최근 신규 접종자 수가 증가한다는 통계를 제시하면서 이런 사실을 전했습니다.

통계에 따르면 전날에는 백신의 첫 접종자 56만5천여 명을 포함해 총 82만1천 도스(1회 접종분) 이상이 접종됐습니다.

특히 신규 접종의 일주일 평균은 지난주보다 11%, 2주 전보다 44% 각각 증가해 백신 맞기를 꺼렸던 이들이 접종 대열에 합류하고 있음을 보여줬습니다.

이날 오후 현재 미 질병통제예방센(CDC)터 웹사이트에 따르면 미 전체 인구의 49.9%인 1억6천500여만 명이 완전히 접종한 것으로 나오는데, 이는 50%를 넘긴 새로운 통계 기록이 아직 반영되지 않은 수치입니다.

접종 자격이 있는 12세 이상의 인구로 한정하면 58.4%가 접종을 마쳤습니다.

또 미국 전체 인구의 58.2%인 1억9천100만여 명이 최소 1회 접종했습니다.

앞서 미 정부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했던 1차 목표인 '미 성인 70% 최소 1회 접종'을 애초 목표 날짜보다 한 달 늦은 지난 2일 달성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백악관은 미국에서 가장 낮은 접종률을 보이는 플로리다 등 7개 주(州) 인구가 미국 전체의 4분의 1임에도 지난주 신규 감염자와 입원 환자의 절반을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플로리다와 텍사스주는 신규 감염과 입원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