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보스턴전 3⅔이닝 7실점…10피안타 1볼넷 난조
입력 2021.08.09 (06:30) 수정 2021.08.09 (06:31) 메이저리그
미국 프로야구 토론토의 류현진이 보스턴전에서 난타를 당하며 7실점으로 부진했습니다.

류현진은 오늘(9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보스턴과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⅔이닝 동안 10안타를 맞으며 7실점 했습니다.

류현진은 4회 보스턴에 2점 차 뒤진 상황에서 교체됐지만, 토론토 타선이 막판 매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9대8로 역전승을 거둬 패전 투수가 될뻔한 위기에서 벗어났습니다.

류현진의 평균 자책점은 3.22에서 3.62로 올라갔습니다.

류현진은 1회 보스턴 타선을 삼자 범퇴 처리하며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그러나 2회, 4타자 연속 안타를 맞는 등 크게 흔들리며 3점을 내줬습니다.

이후에도 류현진은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3회에도 1점을 더 내준 류현진은 4회 제구까지 흔들리며 2사 만루의 위기에 몰렸고, 결국 강판 됐습니다.

하지만 구원 투수 머피가 연속 안타를 맞고 3점을 내줘 류현진의 자책점은 7점으로 올라갔습니다.

류현진의 7자책점은 2020년 토론토 이적 이후 최다 자책점입니다.

류현진은 이번 경기에서 직구 최고 구속이 시속 146km에 그치는 등 구위가 떨어져 보였고, 삼진 1개를 잡는 동안 볼넷 1개를 내주는 등 제구도 평소와 달리 정교하지 못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류현진, 보스턴전 3⅔이닝 7실점…10피안타 1볼넷 난조
    • 입력 2021-08-09 06:30:34
    • 수정2021-08-09 06:31:10
    메이저리그
미국 프로야구 토론토의 류현진이 보스턴전에서 난타를 당하며 7실점으로 부진했습니다.

류현진은 오늘(9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보스턴과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⅔이닝 동안 10안타를 맞으며 7실점 했습니다.

류현진은 4회 보스턴에 2점 차 뒤진 상황에서 교체됐지만, 토론토 타선이 막판 매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9대8로 역전승을 거둬 패전 투수가 될뻔한 위기에서 벗어났습니다.

류현진의 평균 자책점은 3.22에서 3.62로 올라갔습니다.

류현진은 1회 보스턴 타선을 삼자 범퇴 처리하며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그러나 2회, 4타자 연속 안타를 맞는 등 크게 흔들리며 3점을 내줬습니다.

이후에도 류현진은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3회에도 1점을 더 내준 류현진은 4회 제구까지 흔들리며 2사 만루의 위기에 몰렸고, 결국 강판 됐습니다.

하지만 구원 투수 머피가 연속 안타를 맞고 3점을 내줘 류현진의 자책점은 7점으로 올라갔습니다.

류현진의 7자책점은 2020년 토론토 이적 이후 최다 자책점입니다.

류현진은 이번 경기에서 직구 최고 구속이 시속 146km에 그치는 등 구위가 떨어져 보였고, 삼진 1개를 잡는 동안 볼넷 1개를 내주는 등 제구도 평소와 달리 정교하지 못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