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주시설공단 직원들, 통상임금 소송 일부 승소
입력 2021.08.09 (09:56) 수정 2021.08.09 (10:34)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방법원은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직원과 퇴직자 등 109명이 공단을 상대로 제기한 통상임금 소송에서 전체 청구 금액의 절반 가량인 4억 6천만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근로기간에 비례해 지급해 온 정근수당과 기술수당, 특정업무수당 등은 고정성이 있는 통상임금으로 본 반면 명절휴가비는 특정 시점에 근무하는 직원에게만 지급한 것으로 통상임금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습니다.
  • 울주시설공단 직원들, 통상임금 소송 일부 승소
    • 입력 2021-08-09 09:56:37
    • 수정2021-08-09 10:34:28
    930뉴스(울산)
울산지방법원은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직원과 퇴직자 등 109명이 공단을 상대로 제기한 통상임금 소송에서 전체 청구 금액의 절반 가량인 4억 6천만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근로기간에 비례해 지급해 온 정근수당과 기술수당, 특정업무수당 등은 고정성이 있는 통상임금으로 본 반면 명절휴가비는 특정 시점에 근무하는 직원에게만 지급한 것으로 통상임금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