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경북, 거리두기 ‘강화한 3단계’ 2주 연장
입력 2021.08.09 (10:17) 수정 2021.08.09 (10:59) 930뉴스(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델타변이의 강한 전파력 때문에 대구경북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세자릿 수를 보이며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오늘부터 거리두기 3단계 조치를 보다 강화해 2주 더 연장했습니다.

또 백신 접종 예약에 적극 참여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안상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3일 첫 확진자가 나온 대구 수성구의 한 교회.

접촉자 감염이 잇따라 그동안 누적 확진자는 150명을 넘어섰습니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변이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이달 들어 대구지역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70명에 이릅니다.

지난 달 마지막 주에 비해 2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대구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보다 강화해 오늘부터 2주간 연장합니다.

강화한 내용은 직계가족 모임도 인원 제한 예외를 없앤 것으로, 4명까지만 모일 수 있습니다.

또 2단계 조치를 적용했던 학원과 교습소에서도 3단계 기준을 적용해 좌석 두 칸을 띄우고 앉아야 합니다.

[이재홍/대구시 사회재난과장 : "사람이 많은 모이는 시설과 장소를 중심으로 방역수칙 여부를 철저하게 단속하고 취약시설의 집단감염을 차단하는데 방역 역량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경상북도도 9개 시군에 적용해 온 3단계를 2주 더 연장합니다.

대구시와 마찬가지로 인원 제한 예외를 없애 휴가철 직계가족 모임도 자제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김진현/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 : "휴가철이 끝난 다음에 증상 자체가 무증상이나 경증이 발생한 사람들도 꼭 선제적 검사를 받아주십시오."]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18살에서 49살 사이의 백신 접종 예약이 오늘 오후 8시부터 시작되는 만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안상혁입니다.

촬영기자:김익수
  • 대구·경북, 거리두기 ‘강화한 3단계’ 2주 연장
    • 입력 2021-08-09 10:17:47
    • 수정2021-08-09 10:59:24
    930뉴스(대구)
[앵커]

델타변이의 강한 전파력 때문에 대구경북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세자릿 수를 보이며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오늘부터 거리두기 3단계 조치를 보다 강화해 2주 더 연장했습니다.

또 백신 접종 예약에 적극 참여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안상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3일 첫 확진자가 나온 대구 수성구의 한 교회.

접촉자 감염이 잇따라 그동안 누적 확진자는 150명을 넘어섰습니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변이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이달 들어 대구지역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70명에 이릅니다.

지난 달 마지막 주에 비해 2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대구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보다 강화해 오늘부터 2주간 연장합니다.

강화한 내용은 직계가족 모임도 인원 제한 예외를 없앤 것으로, 4명까지만 모일 수 있습니다.

또 2단계 조치를 적용했던 학원과 교습소에서도 3단계 기준을 적용해 좌석 두 칸을 띄우고 앉아야 합니다.

[이재홍/대구시 사회재난과장 : "사람이 많은 모이는 시설과 장소를 중심으로 방역수칙 여부를 철저하게 단속하고 취약시설의 집단감염을 차단하는데 방역 역량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경상북도도 9개 시군에 적용해 온 3단계를 2주 더 연장합니다.

대구시와 마찬가지로 인원 제한 예외를 없애 휴가철 직계가족 모임도 자제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김진현/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 : "휴가철이 끝난 다음에 증상 자체가 무증상이나 경증이 발생한 사람들도 꼭 선제적 검사를 받아주십시오."]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18살에서 49살 사이의 백신 접종 예약이 오늘 오후 8시부터 시작되는 만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안상혁입니다.

촬영기자:김익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