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교육청, 오는 11일 올해 두번째 검정고시…확진자도 응시
입력 2021.08.09 (12:08) 사회
서울 시내 14개 고사장에서 모레(11일) 2021년도 제2회 초졸·중졸·고졸 학력인정 검정고시가 실시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초졸 343명, 중졸 855명, 고졸 3,654명 등 4,852명에 대한 검정고시를 오는 11일 시행한다고 오늘(9일) 밝혔습니다. 장애인 41명, 재소자 20명도 시험을 봅니다.

초졸 검정고시 고사장은 선린중 1곳이며, 중졸은 역삼중· 공릉중 등 2곳, 고졸은 상봉중·구산중·오남중·송파중·목동중·구암중·양진중·월곡중 등 8곳입니다.

시각장애인 응시자는 서울시립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시험을 치르고, 재소자들도 검정고시에 응시할 수 있도록 별도 고사장을 설치했습니다.

응시자 간 거리를 1.5m 이상 유지하기 위해 고사실당 인원을 20명 이하로 배정했고, 시험 당일 유증상자의 응시를 대비해 각 고사장에 별도 고사실도 마련됐습니다.

코로나19 자가격리자와 확진자도 사전신청을 통해 별도 시험장에서 응시할 수 있으며 신청 기간과 방법 등은 서울시교육청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고사장까지 이동이 어려운 중증 장애인은 '찾아가는 검정고시 시험서비스'를 통해 자택이나 본인 이용 복지관에서 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이번 시험에서도 만 30살 외상 장애인 이은지 씨가 고졸 검정고시를 자택에서 치릅니다.

합격 여부는 오는 30일에 서울시교육청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서울교육청, 오는 11일 올해 두번째 검정고시…확진자도 응시
    • 입력 2021-08-09 12:08:58
    사회
서울 시내 14개 고사장에서 모레(11일) 2021년도 제2회 초졸·중졸·고졸 학력인정 검정고시가 실시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초졸 343명, 중졸 855명, 고졸 3,654명 등 4,852명에 대한 검정고시를 오는 11일 시행한다고 오늘(9일) 밝혔습니다. 장애인 41명, 재소자 20명도 시험을 봅니다.

초졸 검정고시 고사장은 선린중 1곳이며, 중졸은 역삼중· 공릉중 등 2곳, 고졸은 상봉중·구산중·오남중·송파중·목동중·구암중·양진중·월곡중 등 8곳입니다.

시각장애인 응시자는 서울시립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시험을 치르고, 재소자들도 검정고시에 응시할 수 있도록 별도 고사장을 설치했습니다.

응시자 간 거리를 1.5m 이상 유지하기 위해 고사실당 인원을 20명 이하로 배정했고, 시험 당일 유증상자의 응시를 대비해 각 고사장에 별도 고사실도 마련됐습니다.

코로나19 자가격리자와 확진자도 사전신청을 통해 별도 시험장에서 응시할 수 있으며 신청 기간과 방법 등은 서울시교육청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고사장까지 이동이 어려운 중증 장애인은 '찾아가는 검정고시 시험서비스'를 통해 자택이나 본인 이용 복지관에서 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이번 시험에서도 만 30살 외상 장애인 이은지 씨가 고졸 검정고시를 자택에서 치릅니다.

합격 여부는 오는 30일에 서울시교육청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