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평양 영상’ 공무원 2명 경고 조치…대행사 수사 의뢰
입력 2021.08.09 (12:20) 수정 2021.08.09 (12:2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5월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개회식 영상에 서울이 아닌 평양 위성사진이 삽입된 사건과 관련해 전 P4G 정상회의 준비기획단장에게 서면경고, 실무자였던 외교부 서기관에게 불문경고 처분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외교부는 이들의 관리·감독 소홀이 인정됐지만 준비기획단장은 7월에 퇴직해 실효성이 없고, 서기관은 정상회의를 문제없이 개최하는 데 기여한 부분을 참작해 경고 조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영상을 일부 제작한 A 업체는 개회식 나흘 전 인터넷 사이트에서 평양 위성사진 영상을 구매해 삽입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외교부는 준비 대행사와 영상 제작사가 고의로 영상을 삽입했는지를 가려달라며 지난 6월 이들을 서울 방배경찰서에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수사 의뢰했습니다.
  • 외교부, ‘평양 영상’ 공무원 2명 경고 조치…대행사 수사 의뢰
    • 입력 2021-08-09 12:20:34
    • 수정2021-08-09 12:27:43
    뉴스 12
지난 5월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개회식 영상에 서울이 아닌 평양 위성사진이 삽입된 사건과 관련해 전 P4G 정상회의 준비기획단장에게 서면경고, 실무자였던 외교부 서기관에게 불문경고 처분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외교부는 이들의 관리·감독 소홀이 인정됐지만 준비기획단장은 7월에 퇴직해 실효성이 없고, 서기관은 정상회의를 문제없이 개최하는 데 기여한 부분을 참작해 경고 조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영상을 일부 제작한 A 업체는 개회식 나흘 전 인터넷 사이트에서 평양 위성사진 영상을 구매해 삽입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외교부는 준비 대행사와 영상 제작사가 고의로 영상을 삽입했는지를 가려달라며 지난 6월 이들을 서울 방배경찰서에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수사 의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