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우치 “美 백신접종 지연, 추가 변이 확산 부를 것”
입력 2021.08.09 (12:28) 수정 2021.08.09 (12:3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은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중요 대응책으로 백신 접종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죠.

이런 가운데 미 보건 당국에선 접종 지연이 더 심각한 추가 변이 확산을 부를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앤서니 파우치 백악관 수석 의료고문이 미국 내 백신 접종을 꺼리는 경향에 대해 추가 변이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추가 변이가 확산되면 미접종자는 물론 접종자들의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다며 조속한 백신 접종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앤서니 파우치/美 백악관 선임 의료고문 : "바이러스에게 계속 변할 기회를 줄 경우, 더 심각한 변이라는 어려운 상황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파우치 고문은 특히, 미국에서 3천 5백만 명을 훌쩍 넘긴 확진자들의 경우도 코로나19에서 회복되면 백신을 맞으라고 권했습니다.

코로나 경험자는 한 번만 맞아도 백신 접종 완료자들보다 예방 효과가 두 배 더 높다는 겁니다.

변이 확산 대응책으로 제기된 추가 접종에 대해선 노약자나 면역력이 떨어진 이들에 대한 우선접종이 필요하다고 했지만, 구체적 시기에는 말을 아꼈습니다.

델타 변이 대응책은 추가 접종보다 의무 접종 확대가 더 중요하다고 판단한 결과로 풀이됩니다.

실제, 미 보건당국에선 긴급 승인 상태에 머물러 있는 코로나 백신의 공식 승인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대학과 기업체 등의 백신 의무화 조치를 이끌어낼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프랜시스 콜린스/美 국립보건원장 : "일년 내내 일하는 미국 식품의약국과 자주 얘기합니다. 현재, 다음 달 안에 (백신 사용) 정식 승인이 날 가능성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델타 변이 확산과 함께 미국 교원 단체가 반대에서 찬성으로 돌아서는 등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한 각급 단체별 대응 방침 변화도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영상편집:김철
  • 파우치 “美 백신접종 지연, 추가 변이 확산 부를 것”
    • 입력 2021-08-09 12:28:32
    • 수정2021-08-09 12:34:53
    뉴스 12
[앵커]

미국은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중요 대응책으로 백신 접종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죠.

이런 가운데 미 보건 당국에선 접종 지연이 더 심각한 추가 변이 확산을 부를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앤서니 파우치 백악관 수석 의료고문이 미국 내 백신 접종을 꺼리는 경향에 대해 추가 변이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추가 변이가 확산되면 미접종자는 물론 접종자들의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다며 조속한 백신 접종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앤서니 파우치/美 백악관 선임 의료고문 : "바이러스에게 계속 변할 기회를 줄 경우, 더 심각한 변이라는 어려운 상황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파우치 고문은 특히, 미국에서 3천 5백만 명을 훌쩍 넘긴 확진자들의 경우도 코로나19에서 회복되면 백신을 맞으라고 권했습니다.

코로나 경험자는 한 번만 맞아도 백신 접종 완료자들보다 예방 효과가 두 배 더 높다는 겁니다.

변이 확산 대응책으로 제기된 추가 접종에 대해선 노약자나 면역력이 떨어진 이들에 대한 우선접종이 필요하다고 했지만, 구체적 시기에는 말을 아꼈습니다.

델타 변이 대응책은 추가 접종보다 의무 접종 확대가 더 중요하다고 판단한 결과로 풀이됩니다.

실제, 미 보건당국에선 긴급 승인 상태에 머물러 있는 코로나 백신의 공식 승인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대학과 기업체 등의 백신 의무화 조치를 이끌어낼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프랜시스 콜린스/美 국립보건원장 : "일년 내내 일하는 미국 식품의약국과 자주 얘기합니다. 현재, 다음 달 안에 (백신 사용) 정식 승인이 날 가능성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델타 변이 확산과 함께 미국 교원 단체가 반대에서 찬성으로 돌아서는 등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한 각급 단체별 대응 방침 변화도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영상편집:김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