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엘리베이터에서 목까지 차오른 빗물…극적으로 탈출
입력 2021.08.09 (18:00) 영상K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폭우로 인해 빗물이 엘리베이터안까지 들어와 익사 위험에 빠졌던 시민이 구사일생으로 탈출해 목숨을 건졌습니다.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 사는 토니 루와 그의 친구 두 명은 지난 7일(현지 시간) 밤 10시쯤 홍수 상황을 직접 보기 위해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탔다가 그대로 갇힌 채 빗물이 목까지 차올라 위험에 빠졌다고 ABC방송이 9일(현지 시간) 보도했습니다.

이들이 탑승한 엘리베이터가 로비 층에 도착했지만 문은 열리지 않았고, 빗물이 환풍기를 통해 순식간에 엘리베이터 안으로 쏟아졌습니다.

물이 가슴 높이까지 차오르자 위기를 느낀 이들은 해당 아파트 관리 업무를 보던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죽을 수도 있다"고 구조 요청을 하는 한편, 빗물이 들어오는 엘리베이터의 상황을 촬영했습니다.

이날은 우박을 동반한 폭풍우가 쏟아져 오마하의 강수량이 13cm에 이르고 도로가 60~90cm가량 침수되는 재난 상황이었습니다.

다행히 루의 친구 3명이 구조대보다 현장에 먼저 도착해 엘리베이터 문을 강제로 열었고 그들은 무사히 탈출했습니다.

엘리베이터 안의 물이 목까지 차오르는 긴박했던 당시 상황은 영상으로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 [영상] 엘리베이터에서 목까지 차오른 빗물…극적으로 탈출
    • 입력 2021-08-09 18:00:58
    영상K
폭우로 인해 빗물이 엘리베이터안까지 들어와 익사 위험에 빠졌던 시민이 구사일생으로 탈출해 목숨을 건졌습니다.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 사는 토니 루와 그의 친구 두 명은 지난 7일(현지 시간) 밤 10시쯤 홍수 상황을 직접 보기 위해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탔다가 그대로 갇힌 채 빗물이 목까지 차올라 위험에 빠졌다고 ABC방송이 9일(현지 시간) 보도했습니다.

이들이 탑승한 엘리베이터가 로비 층에 도착했지만 문은 열리지 않았고, 빗물이 환풍기를 통해 순식간에 엘리베이터 안으로 쏟아졌습니다.

물이 가슴 높이까지 차오르자 위기를 느낀 이들은 해당 아파트 관리 업무를 보던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죽을 수도 있다"고 구조 요청을 하는 한편, 빗물이 들어오는 엘리베이터의 상황을 촬영했습니다.

이날은 우박을 동반한 폭풍우가 쏟아져 오마하의 강수량이 13cm에 이르고 도로가 60~90cm가량 침수되는 재난 상황이었습니다.

다행히 루의 친구 3명이 구조대보다 현장에 먼저 도착해 엘리베이터 문을 강제로 열었고 그들은 무사히 탈출했습니다.

엘리베이터 안의 물이 목까지 차오르는 긴박했던 당시 상황은 영상으로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