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이재용 가석방은 촛불정신의 후퇴, 삼성공화국 증명”
입력 2021.08.09 (21:04) 수정 2021.08.09 (22:10) 사회
법무부 가석방심사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을 의결한 가운데 민주노총이 ‘촛불정신의 후퇴’라며 비판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9일) 이 부회장의 가석방 소식이 알려진 직후 “이 부회장의 가석방은 촛불정신의 후퇴이고 훼손”이라며 “국정농단의 몸통이고 주범인 범죄자에 대한 단죄를 거부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이 나라가 재벌공화국, 삼성공화국임을 증명한 것”이라며 “물려받은 부를 대물림하기 위해 갖은 불법과 탈법을 저지른 범죄자에 대한 사면은 이 땅이 더이상 법에 의해 지배되는 법치국가가 아님을 선언함에 다름 아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석방 결정의 뒤에 있는 문재인 정부에 분노한다”면서 “재벌공화국 해체와 불평등 및 양극화 체제의 청산을 위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법무부 가석방심사위는 오늘 오후 이 부회장을 비롯한 8·15 광복절 가석방 대상자의 적격 여부를 심사했으며, 이 부회장은 오는 13일 출소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민주노총 홈페이지]
  • 민주노총 “이재용 가석방은 촛불정신의 후퇴, 삼성공화국 증명”
    • 입력 2021-08-09 21:04:10
    • 수정2021-08-09 22:10:15
    사회
법무부 가석방심사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을 의결한 가운데 민주노총이 ‘촛불정신의 후퇴’라며 비판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9일) 이 부회장의 가석방 소식이 알려진 직후 “이 부회장의 가석방은 촛불정신의 후퇴이고 훼손”이라며 “국정농단의 몸통이고 주범인 범죄자에 대한 단죄를 거부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이 나라가 재벌공화국, 삼성공화국임을 증명한 것”이라며 “물려받은 부를 대물림하기 위해 갖은 불법과 탈법을 저지른 범죄자에 대한 사면은 이 땅이 더이상 법에 의해 지배되는 법치국가가 아님을 선언함에 다름 아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석방 결정의 뒤에 있는 문재인 정부에 분노한다”면서 “재벌공화국 해체와 불평등 및 양극화 체제의 청산을 위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법무부 가석방심사위는 오늘 오후 이 부회장을 비롯한 8·15 광복절 가석방 대상자의 적격 여부를 심사했으며, 이 부회장은 오는 13일 출소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민주노총 홈페이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