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2030년까지 지능형 물재생센터 전환…“AI가 자동 하수처리”
입력 2021.08.10 (06:01) 사회
서울 시내 물재생센터 4곳이 2030년까지 AI(인공지능) 기반 하수처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지능형 물재생센터'로 전환됩니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3단계에 걸쳐 AI가 하수처리 주요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관리하는 지능형 물재생센터를 위한 스마트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우선 1단계로 핵심 인프라인 '통합 DB 인프라'와 '중앙감시체계',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이 내년 8월까지 구축됩니다.

통합 DB 인프라는 하수처리 전 공정의 감시·관리에 필요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저장하는 서버이고, 중앙감시체계는 물재생센터 4곳에서 측정된 데이터를 한곳에 모아 통합적으로 감시하는 역할입니다.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은 장소 제약 없이 하수처리 공정상황을 태블릿, 스마트폰으로 파악·관리하는 시스템입니다.

이후 서울시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 2단계로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2028년부터 2030년까지는 3단계로 활용 프로그램을 만들어 지능형 물재생센터를 완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이번 시스템을 통해 하수처리 공정의 운영 효율이 극대화되고 투명성이 강화돼 수질을 보다 체계적·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관리자가 부재한 비상상황에도 공백 없이 하수를 관리하고, 불필요한 기기 가동을 줄여 에너지를 절감하고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서울시는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서울시, 2030년까지 지능형 물재생센터 전환…“AI가 자동 하수처리”
    • 입력 2021-08-10 06:01:25
    사회
서울 시내 물재생센터 4곳이 2030년까지 AI(인공지능) 기반 하수처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지능형 물재생센터'로 전환됩니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3단계에 걸쳐 AI가 하수처리 주요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관리하는 지능형 물재생센터를 위한 스마트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우선 1단계로 핵심 인프라인 '통합 DB 인프라'와 '중앙감시체계',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이 내년 8월까지 구축됩니다.

통합 DB 인프라는 하수처리 전 공정의 감시·관리에 필요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저장하는 서버이고, 중앙감시체계는 물재생센터 4곳에서 측정된 데이터를 한곳에 모아 통합적으로 감시하는 역할입니다.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은 장소 제약 없이 하수처리 공정상황을 태블릿, 스마트폰으로 파악·관리하는 시스템입니다.

이후 서울시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 2단계로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2028년부터 2030년까지는 3단계로 활용 프로그램을 만들어 지능형 물재생센터를 완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이번 시스템을 통해 하수처리 공정의 운영 효율이 극대화되고 투명성이 강화돼 수질을 보다 체계적·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관리자가 부재한 비상상황에도 공백 없이 하수를 관리하고, 불필요한 기기 가동을 줄여 에너지를 절감하고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서울시는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