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수화상병 피해 94만 9천㎡…지난해 1/3 수준
입력 2021.08.17 (08:21) 수정 2021.08.17 (08:28)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충북의 올해 과수화상병 피해 면적이 지난해 3분의 1 수준에 머물고 있습니다.

충청북도는 지난 13일 기준 과수화상병 피해 면적은 94만 9천㎡로 지난해 281만㎡보다 186만㎡, 66%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른 피해 금액도 지난해 571억 원에서 올해는 188억 원으로 줄었습니다.

충청북도는 지난해 과수화상병 전체 발생의 97%가 5월~7월 사이 집중된 것을 고려하면 올해 전체 피해 규모와 피해 금액은 지난해 절반 수준을 밑돌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 과수화상병 피해 94만 9천㎡…지난해 1/3 수준
    • 입력 2021-08-17 08:21:20
    • 수정2021-08-17 08:28:21
    뉴스광장(청주)
충북의 올해 과수화상병 피해 면적이 지난해 3분의 1 수준에 머물고 있습니다.

충청북도는 지난 13일 기준 과수화상병 피해 면적은 94만 9천㎡로 지난해 281만㎡보다 186만㎡, 66%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른 피해 금액도 지난해 571억 원에서 올해는 188억 원으로 줄었습니다.

충청북도는 지난해 과수화상병 전체 발생의 97%가 5월~7월 사이 집중된 것을 고려하면 올해 전체 피해 규모와 피해 금액은 지난해 절반 수준을 밑돌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