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김 총리, 직원 휴가 후 코로나검사·재택근무 장려 요청
입력 2021.08.17 (09:05) 수정 2021.08.17 (09:06)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각 사업장에서는 휴가를 다녀온 직원들이 눈치 보지 않고 코로나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배려하고 재택근무를 확대 시행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많은 국민들이 휴가를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오는 지금부터가 이번 4차 유행의 중대한 변곡점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휴가철과 연휴 기간 사회적 이동량이 많았기 때문에 바이러스 확산세를 막기 위해서는 숨어있는 감염원을 발 빠르게 찾아내야 한다"며 임시선별검사소 확충과 취약업종에 대한 과감한 선제검사 시행을 주문했습니다.

이어 휴가철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한 임시선별검사소의 성과를 언급, "시민들의 이동이 잦은 역사, 터미널 등에 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하는 방안을 질병관리청과 해당 지자체가 함께 검토해달라"고도 했습니다.

김 총리는 또 "지역별로 병상 여력에 있어 격차가 큰 상황이다. 확산세가 거센 지역에서는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다"며 " 각 지자체는 준비 중인 생활치료센터를 조속히 개소하고 추가적인 병상 확충 방안도 미리 검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해서는 "최근 강원도에서 야생 멧돼지 감염사례가 늘고 농장 주변에서까지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어 추가확산이 우려되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 총리, 직원 휴가 후 코로나검사·재택근무 장려 요청
    • 입력 2021-08-17 09:05:54
    • 수정2021-08-17 09:06:38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각 사업장에서는 휴가를 다녀온 직원들이 눈치 보지 않고 코로나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배려하고 재택근무를 확대 시행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많은 국민들이 휴가를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오는 지금부터가 이번 4차 유행의 중대한 변곡점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휴가철과 연휴 기간 사회적 이동량이 많았기 때문에 바이러스 확산세를 막기 위해서는 숨어있는 감염원을 발 빠르게 찾아내야 한다"며 임시선별검사소 확충과 취약업종에 대한 과감한 선제검사 시행을 주문했습니다.

이어 휴가철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한 임시선별검사소의 성과를 언급, "시민들의 이동이 잦은 역사, 터미널 등에 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하는 방안을 질병관리청과 해당 지자체가 함께 검토해달라"고도 했습니다.

김 총리는 또 "지역별로 병상 여력에 있어 격차가 큰 상황이다. 확산세가 거센 지역에서는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다"며 " 각 지자체는 준비 중인 생활치료센터를 조속히 개소하고 추가적인 병상 확충 방안도 미리 검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해서는 "최근 강원도에서 야생 멧돼지 감염사례가 늘고 농장 주변에서까지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어 추가확산이 우려되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