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불 대혼란 속 영국, 탈출작전 위해 200명 추가 파병
입력 2021.08.17 (09:19) 수정 2021.08.17 (09:25) 국제
영국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자국민과 아프간인 대피 작전을 위해 병력 200명을 추가로 파병하기로 했습니다.

비행기를 통해 탈출하려는 아프간인이 활주로에 몰려들면서 안전 문제가 발생하자 병력을 증원한 것이라고 BBC가 현지시간 16일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영국은 군인 총 900명을 투입해 영국인은 물론 영국과 협조한 아프간인까지 350명의 탈출 작전을 벌일 계획입니다.

영국 외교부 장관은 "아프간에서 우리가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현재 상황이 흘러가고 있지만, 현재 직면한 상황을 해결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탈레반이 아프간을 점령하는 속도를 보고 모두 놀랐을 것"이라며 "중요한 점은 영국인과 영국에 충실히 협력했던 아프간인을 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우선순위는 통역이나 대사관 직원과 같이 최전선에서 영국 정부의 아프간 활동을 지원했던 아프간인입니다.

정부는 지방 정부의 수용 능력에 따라 망명을 신청한 아프간인들을 보내고, 특히 인권 침해에 취약한 여성을 위해서는 별도의 입국 계획을 세우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국은 활주로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하자 군 수송기 운항을 당초 계획보다 하루 늦춘 17일 시작해 영국인 150명을 구조할 방침입니다.

영국 외무부는 아프간을 빠져나가야 하는 영국인이 최소 4천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카불 대혼란 속 영국, 탈출작전 위해 200명 추가 파병
    • 입력 2021-08-17 09:19:32
    • 수정2021-08-17 09:25:18
    국제
영국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자국민과 아프간인 대피 작전을 위해 병력 200명을 추가로 파병하기로 했습니다.

비행기를 통해 탈출하려는 아프간인이 활주로에 몰려들면서 안전 문제가 발생하자 병력을 증원한 것이라고 BBC가 현지시간 16일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영국은 군인 총 900명을 투입해 영국인은 물론 영국과 협조한 아프간인까지 350명의 탈출 작전을 벌일 계획입니다.

영국 외교부 장관은 "아프간에서 우리가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현재 상황이 흘러가고 있지만, 현재 직면한 상황을 해결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탈레반이 아프간을 점령하는 속도를 보고 모두 놀랐을 것"이라며 "중요한 점은 영국인과 영국에 충실히 협력했던 아프간인을 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우선순위는 통역이나 대사관 직원과 같이 최전선에서 영국 정부의 아프간 활동을 지원했던 아프간인입니다.

정부는 지방 정부의 수용 능력에 따라 망명을 신청한 아프간인들을 보내고, 특히 인권 침해에 취약한 여성을 위해서는 별도의 입국 계획을 세우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국은 활주로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하자 군 수송기 운항을 당초 계획보다 하루 늦춘 17일 시작해 영국인 150명을 구조할 방침입니다.

영국 외무부는 아프간을 빠져나가야 하는 영국인이 최소 4천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