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스라엘 안보단체 “북한, 헤즈볼라에 땅굴 기술 수출”
입력 2021.08.17 (10:10) 수정 2021.08.17 (10:10) 정치
북한이 레바논의 이슬람 무장단체 헤즈볼라에 땅굴 기술을 수출했다는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이스라엘 안보단체 ‘알마 연구·교육센터’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 ‘헤즈볼라의 터널의 땅’에서 헤즈볼라가 북한 무기수출 회사로 알려진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KOMID)’로부터 땅굴 자재와 기술을 공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헤즈볼라는 2006년 2차 레바논 전쟁 이후부터 북한과 이란의 도움을 받아 땅굴을 파기 시작했는데, 2014년부터는 이 회사와 1300만 달러(약 152억 원) 규모의 계약을 맺고 자재는 물론 굴착 기술까지 넘겨받았다는 것입니다. 보고서는 “헤즈볼라의 (땅굴) 모델은 북한의 모델과 같다”면서 이 땅굴을 통해 무장한 군인 수백 명이 지하로 몰래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보고서는 계약금 가운데 600만 달러는 2014년 중국·태국에 있는 레바논·이란 관리들이 헤로인과 코카인 등 마약 형태로 지급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스라엘 안보단체 “북한, 헤즈볼라에 땅굴 기술 수출”
    • 입력 2021-08-17 10:10:25
    • 수정2021-08-17 10:10:57
    정치
북한이 레바논의 이슬람 무장단체 헤즈볼라에 땅굴 기술을 수출했다는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이스라엘 안보단체 ‘알마 연구·교육센터’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 ‘헤즈볼라의 터널의 땅’에서 헤즈볼라가 북한 무기수출 회사로 알려진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KOMID)’로부터 땅굴 자재와 기술을 공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헤즈볼라는 2006년 2차 레바논 전쟁 이후부터 북한과 이란의 도움을 받아 땅굴을 파기 시작했는데, 2014년부터는 이 회사와 1300만 달러(약 152억 원) 규모의 계약을 맺고 자재는 물론 굴착 기술까지 넘겨받았다는 것입니다. 보고서는 “헤즈볼라의 (땅굴) 모델은 북한의 모델과 같다”면서 이 땅굴을 통해 무장한 군인 수백 명이 지하로 몰래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보고서는 계약금 가운데 600만 달러는 2014년 중국·태국에 있는 레바논·이란 관리들이 헤로인과 코카인 등 마약 형태로 지급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