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A형 간염 환자, 지난해보다 76% 늘어
입력 2021.08.17 (10:32) 수정 2021.08.17 (11:53) 930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충북에서 법정 2급 감염병인 A형 간염 환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질병관리청 집계 결과 올 7월까지 충북의 A형 간염 환자는 14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0명보다 76% 많았습니다.

이는 전국 증가율 57%를 웃도는 규몹니다.

국회입법조사처는 주요 감염 경로가 2019년 대유행 때와 같은 수입 염장 바지락 살이라면서 원인 식품에 대한 해외 실사와 검역, 유통 등 사전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 충북 A형 간염 환자, 지난해보다 76% 늘어
    • 입력 2021-08-17 10:32:26
    • 수정2021-08-17 11:53:23
    930뉴스(청주)
충북에서 법정 2급 감염병인 A형 간염 환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질병관리청 집계 결과 올 7월까지 충북의 A형 간염 환자는 14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0명보다 76% 많았습니다.

이는 전국 증가율 57%를 웃도는 규몹니다.

국회입법조사처는 주요 감염 경로가 2019년 대유행 때와 같은 수입 염장 바지락 살이라면서 원인 식품에 대한 해외 실사와 검역, 유통 등 사전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