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부동산 이상거래 실시간 감시 시스템 자체 개발
입력 2021.08.17 (11:06) 수정 2021.08.17 (11:12) 사회
서울시가 부동산 이상 거래를 찾아내는 자체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 도시계획국 토지관리과는 가칭 '부동산 거래 모니터링 분석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현재는 국토교통부가 먼저 부동산 거래 자료를 분석해 이상 거래 여부를 조사하고, 이를 시에 통보한 뒤 다시 각 자치구가 조사에 나서는 방식이라 통상 4~5개월이 소요됩니다.

앞으로는 서울시가 부동산 거래 자료를 자체적으로 분석하는 시스템을 통해 이상 거래를 실시간으로 포착하는 등 즉각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시스템 개발 비용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해, 내년 중에 시스템 개발을 마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전에도 실무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건의했던 사안이지만, 지난 4월 80억 원 신고가에 거래된 서울 압구정 현대아파트 등을 계기로 속도가 붙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서울시는 아직 부동산 실거래가 조사에 나설 권한이 없어 해당 시스템이 본격적으로 적용되기 위해선 정책 개선이 우선적으로 진행돼야 합니다.

오 시장은 앞서 부동산 실거래 신고가격을 들여다 볼 수 있는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RTMS)에 접근할 권한을 시·도지사에게도 달라고 정부에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 서울시, 부동산 이상거래 실시간 감시 시스템 자체 개발
    • 입력 2021-08-17 11:06:27
    • 수정2021-08-17 11:12:13
    사회
서울시가 부동산 이상 거래를 찾아내는 자체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 도시계획국 토지관리과는 가칭 '부동산 거래 모니터링 분석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현재는 국토교통부가 먼저 부동산 거래 자료를 분석해 이상 거래 여부를 조사하고, 이를 시에 통보한 뒤 다시 각 자치구가 조사에 나서는 방식이라 통상 4~5개월이 소요됩니다.

앞으로는 서울시가 부동산 거래 자료를 자체적으로 분석하는 시스템을 통해 이상 거래를 실시간으로 포착하는 등 즉각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시스템 개발 비용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해, 내년 중에 시스템 개발을 마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전에도 실무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건의했던 사안이지만, 지난 4월 80억 원 신고가에 거래된 서울 압구정 현대아파트 등을 계기로 속도가 붙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서울시는 아직 부동산 실거래가 조사에 나설 권한이 없어 해당 시스템이 본격적으로 적용되기 위해선 정책 개선이 우선적으로 진행돼야 합니다.

오 시장은 앞서 부동산 실거래 신고가격을 들여다 볼 수 있는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RTMS)에 접근할 권한을 시·도지사에게도 달라고 정부에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