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내일 토론회 전격 취소…25일 발표회로 대체
입력 2021.08.17 (11:25) 수정 2021.08.17 (12:31) 정치
국민의힘 지도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반발로 논란이 됐던 내일(18일) 대선주자 토론회를 취소하기로 전격 결정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17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내일 토론회 일정은 취소하고 오는 25일 토론회 역시 '비전 발표회'로 대체해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토론회 개최를 두고 이준석 대표와 윤 전 총장 측의 갈등이 당내 분열로까지 이어지던 상황이 봉합된 셈이지만, 이 대표의 리더십은 적지 않은 타격을 입게 됐습니다.

최고위는 또 대선 경선 선거관리위원회를 오는 26일 출범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선관위원장을 누가 맡을지는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임승호 대변인은 최고위를 마친 뒤 "경선준비위원회가 기존에 기획한 내일 토론회는 김기현 원내대표 중재안에 따라 25일 비전발표회로 대체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임 대변인은 "20대 대선후보 결정을 위한 경선준비 계획안은 원안대로 추인됐다"며 내일 토론회를 제외하고 경준위에서 올린 일정 등은 최고위에서 추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내일 토론회가 무산된 이유에 대해서는 "중재안이 있고, 당내 많은 의견이 있다 보니 가장 합리적인 방안으로 결정한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최고위 논의가 2시간 가까이 이어진 것과 관련해선 "당내 상황이 혼란스러운 측면이 있어 앞으로 당내 모든 인원이 개인적 의견을 내는 건 최대한 자제하고 당이 통합하는 모습을 보여주자는 논의를 하는 과정에서 회의가 길어졌다"고 밝혔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한 최고위원은 선관위를 조기 출범시킨 뒤 토론회를 하자는 의견과 비전 발표회라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엇갈렸다면서, 처음엔 티격태격하다가 결국은 만장일치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당 선관위원장 인선에 대해선, 이 대표가 최고위원들에게 추천을 받아 나중에 결론을 내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덧붙였습니다.
  • 국민의힘, 내일 토론회 전격 취소…25일 발표회로 대체
    • 입력 2021-08-17 11:25:52
    • 수정2021-08-17 12:31:18
    정치
국민의힘 지도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반발로 논란이 됐던 내일(18일) 대선주자 토론회를 취소하기로 전격 결정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17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내일 토론회 일정은 취소하고 오는 25일 토론회 역시 '비전 발표회'로 대체해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토론회 개최를 두고 이준석 대표와 윤 전 총장 측의 갈등이 당내 분열로까지 이어지던 상황이 봉합된 셈이지만, 이 대표의 리더십은 적지 않은 타격을 입게 됐습니다.

최고위는 또 대선 경선 선거관리위원회를 오는 26일 출범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선관위원장을 누가 맡을지는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임승호 대변인은 최고위를 마친 뒤 "경선준비위원회가 기존에 기획한 내일 토론회는 김기현 원내대표 중재안에 따라 25일 비전발표회로 대체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임 대변인은 "20대 대선후보 결정을 위한 경선준비 계획안은 원안대로 추인됐다"며 내일 토론회를 제외하고 경준위에서 올린 일정 등은 최고위에서 추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내일 토론회가 무산된 이유에 대해서는 "중재안이 있고, 당내 많은 의견이 있다 보니 가장 합리적인 방안으로 결정한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최고위 논의가 2시간 가까이 이어진 것과 관련해선 "당내 상황이 혼란스러운 측면이 있어 앞으로 당내 모든 인원이 개인적 의견을 내는 건 최대한 자제하고 당이 통합하는 모습을 보여주자는 논의를 하는 과정에서 회의가 길어졌다"고 밝혔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한 최고위원은 선관위를 조기 출범시킨 뒤 토론회를 하자는 의견과 비전 발표회라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엇갈렸다면서, 처음엔 티격태격하다가 결국은 만장일치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당 선관위원장 인선에 대해선, 이 대표가 최고위원들에게 추천을 받아 나중에 결론을 내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