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상정 “여야정협의체 비교섭단체 포함돼야…양당정치 재탕 안 돼”
입력 2021.08.17 (14:47) 수정 2021.08.17 (14:48) 정치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양당 대표와의 여야정 협의체 가동 보도와 관련해 유감을 표하며 비교섭단체가 포함된 여야정협의체의 정례화를 요청했습니다.

심상정 의원은 오늘(17일) 의원총회에서 “다양한 국민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가 아니라 국회에서 매일 얼굴을 맞대는 양당정치의 재탕이라면 ‘여야정협의체’라는 거창한 이름을 붙일 필요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심 의원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6월 여야정 협의체가 양당 간이냐 원내 5당이냐 하는 것은 청와대가 자유롭게 정할 문제라고 한 바 있다며, 그렇다면 이번에 비교섭단체 일체를 배제한 것은 청와대 결정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거대 양당은 요란하게 싸우는 것 같지만 최근 부동산 정책, 이재용 씨 가석방, 중대재해처벌법 등 주요한 현안에서 환상의 케미를 자랑하고 있다”며 “부동산 부자감세 반대, 중대재해처벌법 강화, 차별금지법 제정 등 국민 절반 이상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는 것은 정의당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심상정 의원은 “코로나 대유행과 기후위기, 플랫폼 노동, 성폭력 이슈는 물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언론중재법 개정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포함한 산적한 과제들은 양당의 뻔한 줄다리기로는 해결할 수 없는 난제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시대전환, 기본소득당도 다양한 국민을 대표하고 있는 원내 정당”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그저 듣고 싶은 말만 골라 들으시려는 것이 아니라면, 지난 오찬 회동에서 직접 제안한 것처럼 비교섭단체가 포함된 명실상부한 여야정협의체 정례화를 요청드린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오늘 기자간담회에서 여야정협의체와 관련해 “이번에는 1, 2당이 하는 것을 원칙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지난번에는 5당의 원내대표가 주체가 됐지만, 이번에는 당 대표가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1, 2당 대표와 대통령을 중심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심상정 “여야정협의체 비교섭단체 포함돼야…양당정치 재탕 안 돼”
    • 입력 2021-08-17 14:47:07
    • 수정2021-08-17 14:48:08
    정치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양당 대표와의 여야정 협의체 가동 보도와 관련해 유감을 표하며 비교섭단체가 포함된 여야정협의체의 정례화를 요청했습니다.

심상정 의원은 오늘(17일) 의원총회에서 “다양한 국민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가 아니라 국회에서 매일 얼굴을 맞대는 양당정치의 재탕이라면 ‘여야정협의체’라는 거창한 이름을 붙일 필요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심 의원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6월 여야정 협의체가 양당 간이냐 원내 5당이냐 하는 것은 청와대가 자유롭게 정할 문제라고 한 바 있다며, 그렇다면 이번에 비교섭단체 일체를 배제한 것은 청와대 결정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거대 양당은 요란하게 싸우는 것 같지만 최근 부동산 정책, 이재용 씨 가석방, 중대재해처벌법 등 주요한 현안에서 환상의 케미를 자랑하고 있다”며 “부동산 부자감세 반대, 중대재해처벌법 강화, 차별금지법 제정 등 국민 절반 이상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는 것은 정의당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심상정 의원은 “코로나 대유행과 기후위기, 플랫폼 노동, 성폭력 이슈는 물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언론중재법 개정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포함한 산적한 과제들은 양당의 뻔한 줄다리기로는 해결할 수 없는 난제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시대전환, 기본소득당도 다양한 국민을 대표하고 있는 원내 정당”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그저 듣고 싶은 말만 골라 들으시려는 것이 아니라면, 지난 오찬 회동에서 직접 제안한 것처럼 비교섭단체가 포함된 명실상부한 여야정협의체 정례화를 요청드린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오늘 기자간담회에서 여야정협의체와 관련해 “이번에는 1, 2당이 하는 것을 원칙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지난번에는 5당의 원내대표가 주체가 됐지만, 이번에는 당 대표가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1, 2당 대표와 대통령을 중심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