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방역 당국 “항체검사, 백신 효과 판별 목적 아니다”
입력 2021.08.17 (16:09) 수정 2021.08.17 (16:09) 사회
코로나19 항체가 몸 안에 있는지를 알아보는 항체 검사에 대해 방역당국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선별하거나 백신 방어 효과가 생겼는지 판별하는 용도로 사용해선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오늘(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일부에서 개인의 코로나19 방어력 평가를 위해 항체 검사를 권고하는 경우가 있다”며 “항체 검사는 코로나19 선별검사 목적으로 사용하기는 어려우며, (백신) 방어 효과를 평가하기 위해 사용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상원 단장은 “코로나에 감염됐던 사람의 경우 항체 검사가 식별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면서도 “코로나19 백신접종으로 나타나는 보호 수준을 평가하기 위해 제작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단장은 “항체 검사 결과를 잘못 해석하면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예방접종을 하지 않을 잠재적인 위험이 있다”며 “미접종자가 항체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고 해서 감염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국내에서 허가된 항체 검사 키트는 코로나19에 감염된 후에 특이 항체가 생성됐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전문가용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지난 달 항체 검사를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면역이나 감염 예방 능력을 판단할 만한 임상적 자료가 부족하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 방역 당국 “항체검사, 백신 효과 판별 목적 아니다”
    • 입력 2021-08-17 16:09:13
    • 수정2021-08-17 16:09:29
    사회
코로나19 항체가 몸 안에 있는지를 알아보는 항체 검사에 대해 방역당국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선별하거나 백신 방어 효과가 생겼는지 판별하는 용도로 사용해선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오늘(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일부에서 개인의 코로나19 방어력 평가를 위해 항체 검사를 권고하는 경우가 있다”며 “항체 검사는 코로나19 선별검사 목적으로 사용하기는 어려우며, (백신) 방어 효과를 평가하기 위해 사용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상원 단장은 “코로나에 감염됐던 사람의 경우 항체 검사가 식별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면서도 “코로나19 백신접종으로 나타나는 보호 수준을 평가하기 위해 제작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단장은 “항체 검사 결과를 잘못 해석하면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예방접종을 하지 않을 잠재적인 위험이 있다”며 “미접종자가 항체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고 해서 감염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국내에서 허가된 항체 검사 키트는 코로나19에 감염된 후에 특이 항체가 생성됐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전문가용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지난 달 항체 검사를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면역이나 감염 예방 능력을 판단할 만한 임상적 자료가 부족하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